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中 시진핑, 11~13일 인도 및 네팔 방문

기사등록 :2019-10-09 16:20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인도와 네팔을 방문한다.

8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과 포린폴리시(FP) 등에 따르면 전날 베이징에서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를 베이징에서 만난 시 주석은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인도와 네팔을 찾아 무역, 인프라, 역내 외교 이슈 등을 논의한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 중국 베이징 텐안먼 광장에서 열린 중국 건국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2019.10.01. [사진=로이터TV]

우선 11일과 12일 이틀 일정으로 시 주석은 인도 남부 대도시 첸나이 인근 마말라푸람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제2차 비공식 정상회담을 갖는다.

두 정상은 작년 4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비공식 양자 회담을 가진 바 있으며, 당시 두 정상은 도카라 국경 군사대치로 냉각된 양국 관계 정상화 회복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FP는 지난해 회담이 희망과 협력으로 점철됐다면 올해 회동은 불확실성이 더 짙은 상황이라면서, 영유권 분쟁 지역인 카슈미르 관련 문제를 두고 중국 지도부가 인도보다 파키스탄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상태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이번 회담에 이례적으로 동행하지 않는 점을 지적했다.

인도 방문 일정을 마친 뒤 시 주석은 네팔 카트만두로 이동해 비디아 데비 반다라 네팔 대통령과 회동할 전망이다. 중국 국가주석의 네팔 공식 방문은 23년 만에 처음이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