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철도공단, ‘역명부기’ 지침 제정…이달부터 사용기관 모집

기사등록 :2019-10-11 13:38

국유재산 공익 가치 확대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이 국유재산의 공익적 가치를 확대하기 위해 역명부기 지침을 제정·시행한다.

공단은 역명부기 사용기관 선정과 사용료 산정 기준을 제시한 ‘광역전철노선 역명부기 세부운영지침’을 제정하고 이달부터 역명부기 사용기관 모집공고를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역명부기는 역명의 아래 또는 오른쪽에 홍보 등을 위해 부기역명을 괄호 안에 표기하는 것을 뜻한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사옥 전경 [사진=철도공단]

공단은 모집공고를 오는 17일부터 30일까지 게시하고 접수된 사용신청서에 대해 적정성평가와 심의를 거쳐 12월 말까지 사용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기준은 △공공기관 또는 다중이용시설(공공성) △역에서 가까운 거리에 위치(접근성) △미풍양속을 저해하거나 지역주민의 반대 등 사회적 갈등 유발 여부(주민선호도)를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역명부기 세부운영지침 제정을 통해 국유재산의 경제적·공익적 가치를 확대하고 지역주민의 편의를 증진하길 기대한다”며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를 통해 사용기관을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역명부기 세부운영지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단 홈페이지(http://www.kr.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gyun5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