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연천군 반정리 멧돼지 폐사체서 ASF 바이러스 검출…11마리째

기사등록 :2019-10-21 09:16

15일 검출 지점과 4.8㎞ 떨어진 지점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연천군 민통선 내 멧쵀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로써 현재까지 ASF 확진이 내려진 멧돼지는 총 11마리로 늘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반정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21일 밝혔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사진=환경부]

이번 폐사체는 20일 오전 11시 20분 경 군부대원이 민통선 내 콩밭에서 발견해 연천군으로 신고한 것이다. 연천군에서는 야생멧돼지 ASF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한 후 시료를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이송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오후 8시 경 분석에 들어가 10월 21일 오전 3시에 ASF 바이러스를 확진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확진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총 11건으로 늘어났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15일 연천군 장남면 판부리의 폐사체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점과는 약 4.8㎞ 떨어졌고 같은 민통선 내에서 발견됐다"며 "이번 검출로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기존에 정한 집중사냥지역과 위험지역이 일부 변경되기 때문에 신속하게 추가적인 철조망을 설치하고 주변 지역의 토양오염 여부와 폐사체 예찰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