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2019 국감] 이정옥 "여가부 성평등 정책 강화하겠다"

기사등록 :2019-10-23 10:38

지역양성평등센터·경단여 정책 강화 및 확대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이정옥 여성가족부(여가부) 장관이 "성평등 정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산하기관 국정감사 모두발언을 통해 "신설된 양성평등 전담부서의 내실 있게 운영하고 여가부의 성평등 정책 총괄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이어 "지역양성평등센터 기능도 강화하겠다"며 "경력단절여성 취・창업 지원과 경력단절 예방 정책을 확대 및 공공과 민간부문의 여성대표성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향후 △성차별 구조와 문화개선 △다양한 가족에 대한 포용적 인식 확산 △미래 주역인 청소년의 지원 강화 △여성폭력 예방 및 근절 노력 △가족센터 전국 확대 등을 약속했다.

특히 이 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명예와 존엄회복을 위해 국제사회에서 공감과 협력을 얻고 국제연대와 공공외교를 보다 내실화해 여성인권과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실질적 역할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가부가 추진하는 정책은 포용사회를 만들어가는 핵심적인 정책"이라면서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적극 반영해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m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