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美 캘리포니아 전력회사, 산불예방 위해 23일부터 이틀간 단전

기사등록 :2019-10-24 08:54

18만가구 대상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고온 건조한 바람과 낮은 습도로 산불 위험이 높아진 미국 캘리포니아주(州)에서 23일(현지시간)부터 강제단전 조치가 시행됐다. 

CBS뉴스와 블룸버그통신 등은 이같이 전하며, 캘리포니아 최대 전력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이 이날 오후부터 캘리포니아 중북부에 위치한 17개의 카운티에서 강제단전을 시행했다고 보도했다. 이로 인해 17만9000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겼다. 

우선적으로 이날 오후 2시 캘리포니아 북부의 시에라 풋힐스 지역에서 단전이 실시됐으며 이후 샌프란시스코 베이의 북부 지역과 소노마 카운티의 산타 로스 등에서 전력 공급이 중단됐다. PG&E는 이번 단전 조치가 최장  48시간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캘리포니아 남부 지역에서는 전력사인 에디슨 인터내셔널이 오는 24일 6개의 카운티에서 16만가구를 대상으로, 샌디에이고 일대에서는 샌디에이고가스앤일렉트릭이 2만4000가구를 상대로 단전을 시행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P&G는 지난 9~12일에도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서 산불 예방을 위해 대규모 강제단전 조치를 취했다. 이로 인해 200만명 이상의 주민들이 영향을 받았다.

PG&E의 강제단전을 둘러싼 논란도 뜨겁다. PG&E의 빌 존슨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2일 단전은 "재앙적인 산불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같은 날 존슨 CEO에 보낸 서한을 통해 이달 초 있었던 강제단전 조치를 비판했다.

뉴섬 주지사는 PG&E가 지속해서 시설관리를 미흡하게 해 단전 조치가 초래됐다고 주장하며, 업체가 "공공안전보다 이익을 더 우선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지난 10일(현지시간) 강한 바람에 산불이 번지면서 송전탑이 불길에 휩싸였다. 2019.10.10.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