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현아·던, 따로 또 같이 컴백·데뷔…"뼈 부러지도록 열심히 해야죠"

기사등록 :2019-11-05 16:49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현아와 던이 각자의 앨범으로 같은 날 컴백하고 데뷔했다. 

현아와 던은 5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소속사 이적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디지털 싱글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와 '머니(MONEY)'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현아의 '플라워 샤워'는 뭄바톤 리듬에 묵직한 808 베이스, 퓨처한 사운드의 합이 테마를 이루는 곡이다. 삶의 화려한 한때를 피고 지는 꽃에 비유한 가사가 밝은 사운드와 대비된다. 던의 '머니'는 '돈'의 가치에 대한 생각들을 담백한 보컬과 타이트한 랩으로 담아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가수 현아(HyunA)와 던(DAWN)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컴백 쇼케이스를 열고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현아는 싱글 '플라워샤워(FLOWER SHOWER)'를, 던은 싱글 'MONEY'를 발매한다. 2019.11.05 alwaysame@newspim.com

현아와 이던은 지난해 3월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한 후 싸이가 수장으로 있는 피네이션엔터테인먼와 나란히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같은 날 컴백하게 됐다.

이날 던은 "일단 준비를 많이, 오래 하기도 했다. 같은 회사에 들어간 지 벌써 1년 정도 됐다. 전부터 각자 어떤 곡을 선보여야할 지 상의하면서 조언도 주고받고 준비했다. 다 보여드리고 싶고, 열심히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아는 "같은 날 앨범이 나온다고 해서 져주고 그런 게 없더라. 무대 위에서는 서로 자기 것을 하기 바쁘다 보니까 앨범 내는 시기도 그랬던 것 같다. 어떤 게 먼저 나가면 좋다기보다, 회사와 내 앨범에 대한 상의를 먼저 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보니 서로에 대한 스케줄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 어쩌다 보니 같이 나오게 됐는데 더욱 시너지 효과가 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플라워 샤워'는 중의적인 의미를 많이 담아보려고 했다. 꽃이 화려하고 아름답지만 언젠가는 져야 한다는 것을 다 알지 않나. 꽃이 피려면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아야 한다. 너무나 지나친 사랑을 받으면 뿌리째 썩을 수도 있다는 게 저와 많이 닮았다. 그래서 이 곡을 받았을 때 진심으로 노래할 수 있을지 고민하면서 방향을 많이 바꿔나갔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2년 만에 돌아온 가수 현아(HyunA)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싱글 '플라워샤워(FLOWER SHOWER)'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19.11.05 alwaysame@newspim.com

또한 현아는 "이 노래를 처음 듣고 디즈니 작품에 나올 법한 노래라 생각했다. 큰 궁궐이 생각나더라. 뛸 때는 마냥 천진난만한 공주님인데, 방 안에서는 고독하겠다는 느낌을 받아서 그걸 뮤직비디오에 담으려 했다"고 말했다.

던은 펜타곤 탈퇴 이후 첫 음악적 행보를 펼치게 됐다. 그는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처음에는 겁을 많이 먹었다. 곡을 처음부터 준비하면서 스태프들과 의논하고 결과가 보일 때마다 부담감이 사라지더라. 이제 솔로로 데뷔하다 보니까 부담감보단 더 열심히,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던에서 던으로 이름을 바꾼 이유는 새롭게 시작하고 싶어서다. 여러 가지 후보가 있었다. 제 본명인 김효종도 있었다. 아예 새로운 이름보다는 그나마 익숙한 이름으로 하는 게 좋을 것 같아 던이라고 지었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머니'에 대해서는 "앨범 콘셉트를 청춘으로 잡고 싶었다. '머니'가 1번이었다. 청춘이라는 것을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청춘의 방황이라고 해야 하나. 청춘의 시간 속에서 현실에 대한, 돈에 대한 진지한 물음을 독백으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같은 소속사로 이적한 뒤 컴백 소식이 전해지자 듀엣이 아닐까 추측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현아는 "그런 이야기를 정말 많이 들었다. 솔직하게 말씀드리자면, 음악적 스타일이 잘 안 맞는다. 서로가 하는 장르나 좋아하는 것들이 굉장히 다르다. 서로에게 자극도 많이 받고 리스펙하지만, 같이 하라면 절대 못할 것 같다"고 웃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가수 던(DAWN)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첫 번째 싱글 'MONEY'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19.11.05 alwaysame@newspim.com

현아와 던이 공식커플인 만큼, 포토타임부터 서로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에도 애정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던은 "인정을 받는 아티스트고, 많은 모습을 보여줬던 것 같다. 거기서 나오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많이 느껴졌다. 이런 아티스트는 또 없을 거다. 일단 연인으로서 존경하는 마음을 갖는 게 쉽지 않는데, 정말 존경한다"고 말했다.

현아 역시 "음악적으로 배우고 싶은 게 많다. 다양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그걸 음악으로 이야기하는 게 신기하다. 그런 점이 매력적이다. 던 씨의 음악을 들으면 눈물을 잘 흘린다. 남자친구인 효종이는 제가 언제나 자신감을 잃지 않고 무대에 서서 예쁘게 웃을 수 있도록 믿음을 주는 긍정적인 에너지와 힘을 준다. 무뚝뚝하지만 든든한 지원군"이라고 화답했다.

앞서 두 사람은 열애 사실을 한 번 부인했다 입장을 번복한 바 있다. 현아는 "팬들에 대해 오랜 시간 고민했다. 너무 솔직하다는 주변의 우려가 많았다. 솔직하게 가자고 결심하기까지 너무 어려웠고, 그 결정을 내린 순간부터 책임을 져야 한다고 느꼈다"고 입장을 번복한 이유를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가수 현아(HyunA)와 던(DAWN)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컴백 쇼케이스를 열고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현아는 싱글 '플라워샤워(FLOWER SHOWER)'를, 던은 싱글 'MONEY'를 발매한다. 2019.11.05 alwaysame@newspim.com

또 "던 씨가 '우리가 선택했으니, 감수할 것들을 감수하면서 가자'는 말을 해줬다. 15세에 데뷔해 벌써 28세가 됐다. 앞으로 더 많은 사랑하고 싶다. 던 씨에게 고마웠다"고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던은 "거짓말하면 상처받은 분들이 더 아플 거라고 생각했다. 진짜 미안한 건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었다. 이런 선택을 함으로써 다가올 부분도 생각하고 결정했다. 그 책임만큼, 제 뼈가 부러질 때까지 열심히 해서 보여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진심을 내비쳤다.

끝으로 현아와 던은 "오늘 처음으로 음원과 뮤직비디오가 공개된다. 많은 분들의 손을 거쳐서 만들어진 노래다. 부디 시간 내서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다양한 퍼포먼스를 이전처럼 보여드리고 싶다. 그렇기에 무대를 꼭 봐주셨으면 좋겠다. 뼈가 부러지도록 열심히 할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현아의 '플라워 샤워', 이던의 '머니'는 오늘(5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