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충남도, 태안군 '서해안 해양생태관광 거점도시'로 육성

기사등록 :2019-11-06 14:00

충남·태안군, 가로림만 해상교량·부남호 역간척 추진 협약
수도권 및 중국과 인접성 용이…여가자원 연계성으로 명소 육성

[홍성=뉴스핌] 김범규 기자 = 충남도가 가로림만 해상교량과 부남호 역간척 추진을 통해 태안군을 '서해안 해양생태 관광 거점 도시'로 육성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6일 태안군 방문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밝히고 가세로 군수와 정책 협약을 맺었다.

이번 정책협약은 태안군이 가진 중국 및 수도권의 인접성과 인근 여가자원 연계성 등을 통해 국제적 해양생태관광 명소를 육성하겠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충남도청 전경 [사진=충남도]

협약의 주요핵심은 △가로림만으로 단절된 국도 38호선 구간을 연장하고 새로운 유형의 글로벌 해양생태관광거점조성 △부남호 해수유통으로 생태계 복원 △광범위한 생태관광 수요 등을 접목해 해양생태도시 조성 등이다. 

이에 가로림만 해상교량(국도38호선) 사업을 통해 2021년부터 2030년까지 2000억원(잠정)을 투입해 2.5㎞(4차선)를 연장한다. 

부남호 역간척(해양생태복원) 사업은 2020년부터 2025년까지 2500억원(잠정)을 투입해 생태계 복원 및 마리나항 등을 조성하는 것이 골자다.

양 지사는 "가로림만의 면적은 1만5985㏊로 전 세계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엄청난 규모"라며 "갯벌 중에서도 생태환경 가치가 가장 높은 지역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같은 천혜의 자연환경에도 가로림만에 대한 접근성이 열악해 다른 관광지에 비해 인지도가 낮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생태계 복원과 수질환경 개선을 이룰 민간 투자를 이끌어 내과거 농업혁명의 대명사였던 부남호를 생태복원의 상징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bbb11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