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한전, 전기차 공용충전기 개방 확대

기사등록 :2019-11-08 16:44

[나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한국전력이 전기자동차 공용충전기를 오는 2022년까지 3000대 수준으로 확대 개방한다.

한전은 지난 7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빅스포 행사장에서 전기차 충전서비스 사업자와 '전기차 공용충전기 제공·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MOU체결 협약식 [사진=한국전력]

이날 협약에는 전기차 충전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클린일렉스,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 (유)성민기업이 참여해 향후 중소기업의 충전서비스 사업 진출을 밝게 했다.

협약에 따라 한전은 자체 보유한 급속 1172기·완속 141기 등 총 1313기의 충전인프라와 운영시스템을 충전사업자에게 개방하게 됐다. 

기존 7개사에서 11개사로 늘어난 충전사업자는 한전의 충전인프라와 시스템을 활용해 고객에게 충전서비스를 제공한다.

중소업체들은 한전이 구축한 충전인프라를 제공받음으로써 초기 투자비와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 관계자는 "공용 충전인프라의 개방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다양한 서비스 모델을 개발해 충전서비스 시장 활성화와 고객서비스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yb258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