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진용복 경기도의원 "평생교육 토론회, 도-용인 정책추진 구성요소"

기사등록 :2019-11-08 17:36

[수원=뉴스핌] 이지은 기자 = 진용복 경기도의회 의원(민주당, 용인3)이 "평생교육 활성화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들 하나하나가 경기도와 용인시의 평생교육 활성화를 위한 정책추진의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구성요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에서 주최하는 '용인시 찾아가는 평생교육 활성화 토론회'가  8일 기흥구청에서 열렸다.

진용복 경기도의회 의원 [사진=경기도의회]

용인시 평생학습공동체인 청아소리의 우쿨렐레 연주로 시작한 이번 토론회는 평생교육관계자, 지역주민, 시·도의원, 관계전문가 등 100여 명이 참여해 토론회의 현장감을 더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용인시 평생학습공동체 활동 우수사례 발표와 함께 용인시의 평생학습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주민참여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토론이 이뤄졌다.

황미현 실버엔젤동아리 대표는 사례발표를 통해 조기은퇴자 및 교육 소외 계층(어르신) 대상프로그램의 개발 및 활동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지역사회로 환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일자리 창출로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제안했다.

김진규 우리동네 평생교육학교장은 '중증장애인이 참여하는 영화학교' 사례발표를 통해 장애인 평생학습 도시 선정을 위해 용인시 조례 개정 등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인숙 경기평생교육사협회 회장은 '지역평생학습공동체로서의 학습동아리' 주제발표에서 "평생학습동아리는 지역 활성화를 위한 성공의 열쇠"라며 학습동아리 성장단계에 따른 맞춤형 지원, 전담 평생교육사 배치 등 학습동아리 활성화를 위한 10대 과제를 제시했다.

최운실 교수는 '글로벌 학습도시의 조건' 에서 학습도시 조성 사례 발표를 통해 지역사회 리더와 교육자 양성, 시민들의 학습 인센티브 활성화 등 성공 요인을 제시했다.

좌장을 맡은 진용복 의원은 "세상에 나와 자연으로 돌아갈 때지 일생동안을 평생교육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이번 토론회가 경기도의회와 경기도, 용인시의회와 용인시, 그리고 평생교육관계자와 지역주민이 모두 힘을 합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토론회를 마무리했다.

zeunb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