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러 "金·트럼프, 내년 전승행사 초청에 아직 답하지 않아"

기사등록 :2019-11-11 17:34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러시아 크렘린궁은 10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년 5월 2차 세계대전 승전 기념행사 초청에 아직 답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이날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5월 9일 대(對)나치독일 승전 75주년 기념식 참석 요청에 답변을 했느냐는 질문에 아직 공식 반응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매년 5월 9일 크렘린궁 앞 붉은광장에서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독일에 승리를 거둔 것을 기념하고자 대규모 군사 퍼레이드 등 각종 행사를 연다.

러시아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등 유럽의 각국 지도자뿐 아니라 칼트마 바툴가 몽골 대통령, 중국 상하이협력기구 회원국 지도자들에게도 참석 초청장을 보냈다고 타스는 전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