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영상] 홍콩과 다른 칠레 "시위대 요구 수용, 군사독재 시절 헌법 바꾸겠다"

기사등록 :2019-11-12 10:11

[서울 로이터=뉴스핌] 안재용 기자 = '지하철 요금 50원 인상'으로 촉발된 칠레 반(反)정부 시위가 한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시위대의 핵심 요구사항이었던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군부독재 시절 제정된 헌법을개헌하기로 수용했다.

곤살로 블루멜 칠레 내무장관은 10일(현지시간) 세바스티안 피녜라 대통령, 여당 관계자들과 회동한 후 새 헌법 초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현재의 칠레 헌법은 세계적으로 악명을 떨친 아우구스토 피토체트 군부정권 시절(1973~1990)에 만들어진 것으로 헌법 개정은 시위대의 핵심 요구 사항이었다. 1980년 발효된 후 여러 차례 개정 작업이 있었으나 민주화 회복 30년이 다 되도록 그 근간이 유지돼 왔다.

 

anp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