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거창국화전시회 역대 최고 흥행···관람객 8만명 돌파

기사등록 :2019-11-12 14:33

진한 국화향기 남기고 성료
24일까지 국화전시회장 개방

[거창=뉴스핌] 정철윤 기자 = 경남 거창군은 제12회 거창국화전시회가 17일간의 대장정 속에 8만명이 넘는 관람객 수를 기록하며 역대 가장 성공적인 축제가 됐다고 12일 밝혔다.

거창국화전시장을 찾은 구인모(오른쪽)거창 군수가 직원들과 전시장을 돌아보고 있다.[사진=거창군청]2019.11.12 yun0114@newspim.com

'국화향기 가득한 가을 속으로'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국화전시회장은 800여 점의 다양한 작품들과 국화 꽃벽 및 국화 군락지 등 120여 종, 10만여 본을 전시했다.

전시회장을 찾은 관람객들은 첫 발을 내딛자마자 스며드는 진한 국화향기를 맡으며 감탄했고, 형형색색 수놓은 국화를 보며 또 한 번 감탄사를 연발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1004송이 등 다륜작, 소원의 책․사과 등 모형작, 분재작, 현애국, 입국, 중추국, 국화재배 교육생과 전문가 분재작품과 국화꽃벽 260m, 국화 군락지 등이 전시됐다.

올해 새롭게 선보인 연륙교, 아치, 사과벤치 등과 이중 꽃벽이 이색적인 포토존 역할을 했고, 부대행사로 음악콘서트, 마술공연, 추모열차운행, 추억의 교복체험, 삐에로 풍선 나눔, 농․특산물판매, 풍성한 먹거리장터 등은 관람객들에게 또 하나의 즐거움을 선사했다.

개화 절정기를 맞았던 3일에는 1일 역대 최다 관람객 수를 기록했다. 이날은 하루 관람객이 1만1000여명으로 전시회장이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국화전시회 마지막인 10일, 거창군이 집계한 관람객 누계는 8만여 명으로 지난해에 비교해 약 10% 증가했다.

전시회장을 찾은 구인모 거창군수는 "이번 전시회 기간 중 지역 주민들과 전국 각처에서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내년에도 더욱 특색있고 다양한 볼거리가 있는 거창 국화전시회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거창사건추모공원에서는 그동안 다녀가지 못한 관람객들을 위해 오는 24일까지 전시 후 철거할 예정이다.

yun011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