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부안군 전창재·최규장씨, 제24회 농업인의 날 대통령 표창

기사등록 :2019-11-12 14:06

[부안=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 부안군은 지역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전창재씨 및 최규장씨가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4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농업·농촌 활성화를 통해 국가 산업발전에 이비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장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전창재 씨는 부안읍에서 18ha 규모의 농사를 짓고 있으며 논 타작물 재배를 통한 새로운 소득발굴로 농가소득증대, 고품질 쌀 생산농법 실천, 친환경 벼재배 등 농업경영 지식공유로 지역농업 발전 기여, 선진 농업기술 습득 및 지역사회 발전기여 등에 공헌했다.

제24회 농업인의 날 대통령표창을 받고 부안군 전창재씨와 최규창 부부가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부안군]

최규장 씨는 백산면에서 7ha 규모의 농사를 짓고 있으며 논콩 재배 단지 확대 조성 및 공동수확 공동선별 실시, 우리밀 재배단지 조성 및 채종포 조성을 통한 안정적 농가소득 기여, 2모작 소득작물 개발 및 재배기술 지도, 선진 영농기술 도입 및 실험재배를 통한 고품질 쌀 생산, 논 감자 비닐하우스 기술보급으로 농가소득원 개발 등 공헌했다.

이들은 "지역에서 많은 분들이 격려해 주었기 때문에 이러한 상을 받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농업·농촌 발전과 농민의 희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