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국제유가, 미·중 무역협상 낙관론에 상승

기사등록 :2019-11-26 05:45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을 둘러싼 긍정적인 발언이 이어지면서 국제유가는 25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는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배럴당 24센트(0.4%) 상승한 58.01달러에 거래됐다. 브렌트유 1월물은 26센트(0.4%) 오른 63.65달러에 마쳤다.

유가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에 대한 기대감으로 뉴욕증시의 S&P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가 신고점을 경신하는 등 주식 시장 강세로 지지됐다.

오안다의 크레이그 얼람 시장 애널리스트는 "이날 유가는 무역 헤드라인에 대한 일반적인 민감성에도 불구하고 놀라울 정도로 안정적이었다"며 "최근 유가가 추가 랠리하기 위한 모멘텀이 명백히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23일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가 연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는 이날 중국 정부와 가까운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미중 양국이 관세 철폐를 놓고 일부 이견이 있지만 1단계 무역 합의에 대해 폭넓은 합의에 도달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은 16개월 간의 관세 전쟁을 끝내고 1단계 합의에 서명하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홍콩의 반정부 시위가 미중 협상 진전을 저해할 수 있다는 우려는 여전하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트럼프 정부가 중국의 홍콩 시위 사태 무력 개입을 모른 척 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은 내달 5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러시아 등 다른 산유국들도 참여하는 OPEC+ 회의를 개최한다. OPEC+은 내년 3월까지 합의된 감산 정책을 3개월 연장해 6월까지 이어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란과 이라크에서의 정치 불안도 유가를 지지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와 일부 남부 도시에서는 지난 24일 군경이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쏘면서 최소 9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란에서도 정부를 지지하는 수천명의 시위대가 테헤란에 모여 미국과 이스라엘이 폭력적인 반정부 시위를 선동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서부 텍사스산원유(WTI) 25일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