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경실련 "서울 아파트값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4억 뛰어"

기사등록 :2019-11-28 16:14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0개월 중 26개월간 서울 아파트 값이 올랐으며, 25평 기준 평균 4억여원이 상승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8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누가 대통령과 국민에게 거짓 보고하나'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소재 34개 주요 아파트 단지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문재인 정부 이후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변화. [그래픽=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경실련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2017년 5월 서울 아파트값은 평당 3415만원이었지만 11월 현재 5051만원으로 약 32% 상승했다. 25평 아파트를 기준으로는 8억5000만원에서 12억6000만원으로 약 4억원이 올랐다.

또 문재인 정부가 집권한 30개월 중 26개월간 전월 대비 서울 아파트 값이 상승했으며, 하락한 기간은 4개월에 그쳤다.

이에 대해 경실련은 "부동산 시장의 현실과 달리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국토교통부와 문재인 대통령은 '전국 집값이 안정세'라 자평한다"며 "이러한 정부와 대통령의 진단은 엉터리 통계에 근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부가 집값이 안정됐다고 설명하는 근거인 한국감정원의 '전국주택가격 동향조사' 통계가 시장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경실련은 "국토부는 한국감정원의 '전국주택가격 동향조사'를 근거로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집값이 전월 대비 하락했다고 진단한다"며 "한국감정원의 주간 단위 집값 통계는 부동산 거래량이 부족해 산출 근거가 되는 표본 자체가 부족하고, 시장 상황에도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없으니 효과적인 대책도 없는 것"이라며 "시세와 동떨어진 엉터리 한국감정원의 주간가격동향 발표를 중단하고 집값 거품 제거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현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본부장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문제는 자신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는데, 대통령에게 잘못된 정보가 보고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hwyo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