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현장 탐방] '포도주 업계 마오타이' 세계가 인정한 중국 옌타이 장위 포도주

기사등록 :2019-12-01 13:13

70개국 수출, 4대 포도주 소비국 부상
1~3차산업 아우르는 중국 소프트파워
100년 와인 저장고 옛 모습 그대로

[옌타이=뉴스핌] 최헌규 베이징 특파원= 흔히 중국 산둥(山東)성 옌타이(烟台, 연태) 하면 떠오르는 것은 '닭우는 소리가 들릴 정도로' 한국(인천)과 가장 가까운 곳, 골프 관광, 한국기업이 가장 많이 활동하는 한중 산업단지 등일 것이다. 하지만 옌타이가 무엇보다 자랑으로 내세우는 것은 100여년 역사의 민족 브랜드 장위(张裕) 포도주다. 중국의 6대 공업지역이자 산둥성의 3대 경제도시인 옌타이 시의 장위 포도주는 세계적으로 맛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장위 포도주는 실제로 산동성 옌타이시 작은 진(鎭, 읍면)을 전 세계인들이 기억하는 유명 도시로 만들었다.

10월 27일 옌타이 경제개발구와 한중 산업단지 취재를 위해 옌타이 펑라이(烟台蓬莱) 국제공항에 도착한 기자가 가장 먼저 들른 곳은 '장위 술 문화 박물관'이었다. 이곳에서 20여 킬로미터 떨어진 장위 와이너리 공장을 포함해 이미 몇 차례 방문했지만 올 때마다 새로운 느낌이다. 장위 포도주는 옌타이 경제가 성장하는 것 보다 몇배나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장위의 술 문화 박물관을 찾을 때 마다 100년 역사는 물론 장위 포도주의 오늘과 내일이 언제나 새 모습으로 아주 흥미롭게 다가온다.

[옌타이=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동남아 화교 장필사가 지난 1892년 은화 300만냥을 들여 장위를 설립했다고 장위 안내원이 설명하고 있다. 2019.12.01 chk@newspim.com

기자가 10여년전인 지난 2005년 옌타이 두산 굴삭기 공장 취재를 겸해 처음 와이너리 공장과 박물관에 들렀을 때만 해도 이곳은 단순한 포도주 제조 공장이고 문화 공간일 뿐이었다. 지금 장위 공장과 박물관은 '중국 제조'의 새로운 간판으로, 1,2,3차 산업이 어우러진 국가 A급 관광지로 변신하고 있다. 장위 공장 직원은 장위 와이너리 농장과 공장, 쇼룸이 전국에 8곳이 넘는데 1년에 이곳을 다녀가는 관광객만 1000만명이 넘는다고 소개했다.

장위는 최근 2019년 세계 최고 와인 품평회인 브뤼셀 포도주 대상을 수상했다. 최근 3년 동안 와인업계 세계 정상급 영향력을 갖는 행사에서 40여 차례의 금상을 휩쓸었다. 지난 1931년 탄생한 장위 브랜드 제바이나(解百纳)는 2019년 글로벌 인기 판매 브랜드에서 톱 5에 올랐다. 제바이나는 지난 2월 현재 누계로 모두 5억 3200만 병을 생산 판매했다. 장위 포도주 생산책임자는 "싱가포르 연합조보는 이 브랜드를 올해의 아시아 최고 포도주로 선정했다"고 소개했다.

장위는 지난 1915년 파나마 국제박람회에서 모두 4종에 대해 금상을 수상하면서 일찌감치 서방 포도주 시장에 진가를 과시한 바 있다. 요즘 세계 포도주 애호가들은 중국산 포도주 장위의 맛을 보고나면 예외없이 엄지척을 하며 독창적인 맛에 혀를 내두르고 있다는 설명이다. 프랑스와 스페인 등 서방 세계 포도주 전문가들은 '바이주(白酒, 고량주)의 나라' 중국이 세계 톱 수준의 최상급 포도주를 만들고 있다는 데 대해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옌타이=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옌타이 장위 포도주 술 문화 박물관의 저장고. 2019.12.01 chk@newspim.com

장위는 중국내에 농장을 곁들여 모두 8곳의 와이너리를 경영하고 있으며 지난 2002년에는 110주 년을 기념해 원래 장위 공장 부지 였던 즈푸(芝罘)구에 장위 포도주 술문화 박물관을 개관했다. 이곳에는 지난 1892년 창업 당시 사용하던 저장실(窖)이 보존돼 있고 저장실에는 15톤을 담을 수 있는 100년 넘는 오크통도 3개가 원형 그대로 전시돼 있다.

지난달 27일 기자가 이곳을 찾았을 때 직원은 "장위가 산둥성과 베이징 랴오닝(遼寧) 닝샤(宁夏) 신장(新疆)산시(陕西) 등지에 총 20만 무(畝, 1무는 약 200평)가 넘는 포도 원료 농장 과 8대 와이너리를 두고 있다"며 "현재 장위는 아시아 최대, 글로벌 4대 포도주 생산기업으로 우뚝 섰다"고 소개했다. 그중에서도 산둥 옌타이를 포함해 중서부 닝샤와 동북 랴오닝 지린성 등이 특히 유명한 장위 포도주 생산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장위 포도주는 현재 전 세계 70개국에 수출 판매되고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중국 와인의 간판격인 장위 포도주의 역사는 127년전 청나라때인 189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인도네시아계 화교로 동남아에서 무역을 통해 큰 부자가 된 장필사(張弼士)는 당시 백은 300만냥을 투자해 옌타이 즈푸구에 장위 양조공사를 세웠다고 한다. 당시 서태후가 장필사에게 시켜 옌타이 포도가 달고 맛있다며 포도 공장을 지으라고 종용했다는 얘기가 전해진다. 장필사는 당시 독일에서 포도 묘목 40만 그루를 수입해 포도 농장을 조성하고, 외국 와인 전문가를 초빙해 본격적인 포도주 생산에 들어갔다.

 

[옌타이=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장위 포도주가 보유하고있는 100년 넘은 오크통. 통 하나에 15톤의 포도주를 담을 수 있다. 2019.12.01 chk@newspim.com

장위는 현재 중국 최고 지도자들이 가장 즐겨 마시는 포도주로 정평이 나 있다. 중국서 열리는 각급 정상회담에서는 장위 포도주가 단골 건배주로 사용된다. 장위를 '포도주 업계의 마오타이(茅台)'라고 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앞서 1949년 신중국 성립 당시 건국 축하연에 건배주로 사용됐다는 점도 장위 포도주의 큰 자부심이다. 나라의 큰 행사에서 장위가 연회주로 오르면 통상 중국의 또다른 국가급 명품 요리인 베이징 카오야(베이징 오리구이)가 함께 곁들여진다고 장위 관계자는 소개했다.

장위 설립 초기인 1912년에는 손문이 직접 찾아 맛을 보고 '중국 제조'의 위대한 진보라고 치하했다고 한다. 중국 지도자들이 장위 포도주 에 얼마나 큰 관심을 가졌는지는 마오쩌둥(毛澤東)과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가 공장을 찾았다는데서도 잘 알수 있다. 마오쩌둥은 특히 지난 1956년 "인민들에게 더 많은 포도주를 마시게 하라"는 말로 포도주 산업발전을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물관 안내원은 벽면 사진을 가리키며 지난 1992년에 장쩌민 총서기도 장위 포도주 공장을 방문했다고 소개했다.

포도주는 백주 맥주 황주와 함께 '중국의 4대 술'로 일컬어진다. 중국은 이미 3000년전 부터 포도주를 빚어 마셨다며 자신들이 포도주 종주국이라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다. 현재 중국은 세계 7대 포도주 생산국이며 앞으로 얼마 안돼 1위국에 오를 것으로 산업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소비는 벌써 프랑스 미국 이탈리아에 이어 세계 4위를 차지하고 있다.  중산층과 여성, 젊은층 사이에 수요가 늘면서 장위가 이끄는 중국 포도주 산업은 앞으로 바이주 못지않은 고성장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다.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