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오거돈 부산시장,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 구속관련 공식 사과

기사등록 :2019-12-02 13:06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주 뇌물 혐의로 구속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문제에 대해 2일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시민과 직원 모두에게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부산시청] 2018.12.2.news2349@newspim.com

오 시장은 이날 오전 9시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올해 마지막 직원 정례조례에서 "최근 유 전(前) 경제부시장 문제로 부산시에 대한 걱정과 우려가 많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누구보다 언제나 변함없이 스스로 자리를 지키며 최선을 다하고 있는 부산시 직원 여러분이 가장 답답할 것이고 저도 마찬가지로 답답하고 안타까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저는 부산시정 모두를 책임져야 하는 시장이기 때문에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시민과 직원 여러분 모두에게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오 시장은 부산시정은 흔들림 없이 진행될 것이라는 의지도 다졌다. 그는 "최근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를 비롯해 굵직굵직한 현안들을 무사히 치러냈고, 국비확보를 위한 준비도 이상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부산시정이 단 한순간도 흔들리지 않고 있는 것은 어려운 가운데서도 부산발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부산시 직원들의 노고 덕분"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지난 주간업무보고에서 민선7기 2기는 공무원을 중심으로 혁신체계를 갖춰 진행해 나갈 것이라는 구상도 재차 확인했다.

오 시장은 "부산의 시계를 한 달 앞당겨 12월 중에 필요한 인사를 비롯해 민선7기 2기를 위한 준비를 단행하겠다"며 "행정부시장과 실국본부장을 중심으로 시정 운영 체제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 자신은 국내외 세일즈 시장으로서 여러분들을 지원하고 보필하는 데 집중하겠다"며 "공무원 여러분들이 혁신의 주체가 되어 시정을 주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