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한국당 당직자들 일괄 사퇴…"당 새로운 체제 구축에 협조"

기사등록 :2019-12-02 14:41

박맹우 사무총장,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 등 원 내외 35명 사퇴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황교안 대표에게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당의 변화와 쇄신을 위해서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당 당직자들은 황 대표께 당직 사표를 일괄 제출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직자 전원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02 leehs@newspim.com

그는 "아시다시피 당 대표께서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국정 농단에 항거해 목숨을 걸고 노천에서 단식투쟁을 했다"면서 "이제 우리 당은 변화와 쇄신을 더욱 강화하고 대외투쟁을 극대화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에 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자유한국당 당직자 전원은 한국당의 새로운 체제 구축에 협조하기 위해 저를 포함한 전원이 황 대표에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황 대표에게 사표를 제출한 원내외 당직자는 총 35명이다. 박맹우 사무총장을 포함해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 이명수 인재영입위원장, 송희경 중앙여성위원장 등이 사표를 제출했다.

또 김명연 수석대변인과 전희경 대변인,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과 이진복 상임특보단장도 사표를 냈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