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가평군, 저출산·고령화 대비 '인구위기지도' 제작

기사등록 :2019-12-02 16:26

전체 126개 리 가운데 103개 리(82%) 30년내 소멸 우려 확인

[가평=뉴스핌] 김칠호 기자 = 경기도 가평군은 저출산·고령화시대를 맞아 각 지역의 인구감소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인구위기지도'를 제작했다고 2일 밝혔다.

가평군이 제작한 소멸위험지도 [사진=가평군]

가평군의 현재 인구는 6만4504명이다. 군은 이 가운데 65세 이상 인구가 23%를 차지할 정도로 전체적으로 저출산·고령화가 심화되고 있어 이 지도를 만들었다.

지도는 가평군 126개리의 고령화율, 인구소멸지수, 지난 5년간 인구증감률을 나타내는 3가지 종류로 제작됐다.

특히 이 과정에 20~39세 여성 대비 65세 이상의 인구비율로 집계되는 인구소멸위험지수로 볼 때 전체 126개 리 가운데 앞으로 30년 내 소멸할 우려가 있는 리가 103개(82%)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를 넘는 초고령화 행정리가 105개 리이고 이 가운데 중 65새 이상 인구가 30% 이상되는 지역도 46개 리였다.

또 인구증감의 자연적 요소(출생·사망)와 사회적 요소(전입·전출)를 모두 반영한 지난 5년간 인구증감율 지도에서는 인구가 감소된 행정리가 53개 지역으로 전체 42%에 달했다.

박재홍 기획감사담당관은 "이번 인구위기지도 제작을 계기로 실질적으로 마을을 살릴 수 있는 수요자 중심의 정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chh2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