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中, '홍콩법 반발' 美군함·군용기 홍콩 진입 불허

기사등록 :2019-12-02 17:01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 정부가 미국의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 인권법)에 대한 첫 대응 조치로 미국 군함과 군용기의 홍콩 진입을 사실상 불허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미국의 항공모함과 군용기의 홍콩 입항 및 착륙 요청 검토를 당분간 보류한다고 밝혔다.

홍콩 에딘버러 광장에서 시위 참가자가 미국 국기인 성조기를 흔드는 시위대 뒤에 앉아 쉬고 있다. 2019.11.28 [사진=로이터 뉴스핌]

또한 미국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NGO) 등 홍콩 시위 관련 입장을 표명한 비정부기구(NGO)도 제재한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이들 NGO가 홍콩에서 극단주의와 폭력 행위를 부추겼다고 비난했다.

화 대변인은 미국에 "홍콩과 중국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고 촉구하며, "중국은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상황에 따라 필요하다면 추가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 정부는 홍콩 인권법을 추진한 미국 의원들의 입국 금지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환구망(環球網)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비자 발급 문제는 주권에 해당하는 것이므로, 중국 정부는 입국할 수 있는 사람을 결정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정부는 언론의 보도나 학자·전문가·싱크탱크의 논평에 대해 구체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는다"면서도 "중국에는 원칙과 입장이 있다. 환영받지 않는 사람은 당연히 입국할 수 없다"며 입국 금지 가능성을 시사했다.

홍콩 인권법은 미국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하원에서 압도적 표차로 각각 통과된 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서명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