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경기도-산둥성, '3개년 우호교류 실행계획서' 체결

기사등록 :2019-12-02 17:31

이재명, 류자이 산둥성 당서기 만나 양 지역 공동발전 방안 협의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리우지아이(류자이·劉家義) 당서기를 비롯한 중국 산둥성 대표단이 '경기도와 산둥성 간 자매결연 10주년'을 맞아 경기도를 방문, 양 지역의 공동번영을 위해 더욱 긴밀한 상호 교류협력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2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리우지아이 산둥성 당서기가 기념품을 교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2019.12.02 jungwoo@newspim.com

양 지자체는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를 '경기도-산둥성 우호의 해'로 정하고 매년 정례적인 상호 방문을 통해 협력 사업을 공동 발굴함으로써 경제, 과학기술, 교육, 농업, 연구 등 전 분야에 걸친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경기도와 산둥성 간 '새로운 교류협력의 장'이 열리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와 중국 산둥성 당서기는 2일 오전 11시 경기도청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중국 산둥성 3개년 우호교류 실행계획서'를 체결하고, 한 차원 높은 교류협력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 지사는 류 서기의 고향으로도 잘 알려진 중국 충칭 지역을 순방한 소감에 대해 간략하게 언급한 뒤 "산둥성이 중국의 발전과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것처럼 경기도도 경제 성장과 발전을 위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중심지"라며 "자매결연 협약 10주년을 맞아 양 지역의 교류 협력이 모범적인 국가 간 협력모델이 되길 희망하며, 이번 방문이 두 지역 간 교류협력을 한층 확대하는 새로운 발전의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이에 류 서기는 "경기도는 산둥성의 이웃이다. 앞으로 양측의 협력 발전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을 담고 있는 '3개년 우호교류 실행계획서'에 따라 양 측의 교류 분야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경제, 과학, 기술, 산업 등 많은 분야의 교류 협력이 성과를 낼 수 있게 되길 기원한다"고 화답했다.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2일 경기도청 신관에서 중국 산둥성 리우지아이 당서기(오른쪽)가 이재명 경기지사와 환담을 마치고 오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12.02 jungwoo@newspim.com

류 서기는 이 지사가 제안한 관광교류 활성화 제안에 대해서도 "이 지사가 말한 부분에 전적으로 동감한다"라며 "경기도의 관광객들이 산둥성을 많이 찾아 관광하고, 기업인들이 산둥성에 투자하고 사업하는 것을 환영한다"라고 화답했다.

지난 2009년 12월11일 '경기도-산둥성 간 자매결연'이 이뤄진 지 10년 만에 체결된 '경기도- 중국 산둥성 3개년 우호교류 실행계획서'에는 ▲2020년~2022년 '경기-산둥 우호의 해' 주제지정 및 행사 개최 ▲매년 실국장 급 인사 상호 정례 방문을 통한 인적네트워크 강화 ▲매년 경기- 산둥 우호협력 연석회의 정례 개최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에 따라 두 지역은 매년 지속적인 정례회의를 통해 실질적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분야별 협력 체계를 마련해 나가게 된다.

도는 이번 협약으로 양 지역 간 상생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양 지역 국민들의 복지증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 '새로운 교류협력의 장'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 류 서기는 이 지사의 얼굴을 새겨넣은 흰색 자기접시와 중국어로 '화평(和平‧허핑)'과 발음이 유사한 화병 등을 이 지사에게 전달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와 함께 이날 오전 경기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는 '경기도-산둥성 과학기술 혁신포럼'이 개최됐다.

이날 방문한 류자이 당서기는 산둥성 내 서열 1위이자 제17‧18‧19기 중국공산장 중앙위원회 위원으로 기술관료(테크노크라크) 출신의 중국 핵심 인사로 알려져 있다.

jungwo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