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봉화주민, "송전탑 봉화구간 철회 촉구"....3일 광화문서 기자회견

기사등록 :2019-12-02 17:17

녹색연합과 연대..."송전탑 철회까지 강력 투쟁"

[봉화=뉴스핌] 남효선 기자 = 경북 봉화군의회와 군민들로 구성된 '봉화백두대간고압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위원장 권영준, 봉화군의원 송전탑반대위)'가 녹색연합과 함께 오는 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백두대간 고압송전탑 봉화구간 건설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봉화=뉴스핌] 남효선 기자 = 경북 봉화군민들로 구성된 '봉화백두대간고압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가 오는 3일 서을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녹색연합 등 시민단체와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 '동해안~신가평 간 송전선로' 계획 즉각 철회"를 촉구한다. 사진은 봉화송전탑반대대책위가 지난 6월28일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소재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앞 광장에서 가진 '백두대간 고압송전탑 봉화구간 건설 반대 봉화군민 결사투쟁 결의대회'. 2019.12.02 nulcheon@newspim.com

이들 송전탑반대위와 시민단체는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이 중단되면서 송전선로 사업도 중단되는 것이 마땅한데 한전의 욕심 때문에 봉화군민과 자연생태계가 파괴된다"고 주장하고 "타당성과 안전성, 경제성이 전혀 없는 '동해안~신가평 간 송전선로' 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주장한다.

송전탑반대위는 또 "한전은 기존의 교류방식 송전선로보다 훨씬 비용이 많이 드는 직류방식의 송전선로를 계획하고 태백을 지나 평창으로 가는 송전선로 직선화 최적안이 있으면서도, 20km를 우회해 봉화군을 통과하려고 한다"며 "주민 생존권 위협하는 고압송전탑 건설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또 녹색연합도 이날 성명을 내고 "동해안~신가평간 송전선로 건설사업은 우리나라 자연생태계 중 반드시 지켜야 하는 백두대간 보존지역을 파괴하고 훼손하는 행위"라며 사업 전면 백지화를 요구한다.

송전탑반대위는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한전의 고압송전탑 계획이 완전히 철회될 때까지 반대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기자회견은 권영준 봉화송전탑반대위원장의 '송전탑 건설에 따른 지역사회 문제'를 담은 발언과 서재철 녹색연합 전문위원의 발언에 이어 공동 기자회견문 채택 순으로 진행된다.

앞서 봉화송전탑반대위는 지난 6월28일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앞 광장에서 주민 1000여명이 참여한 '백두대간 고압송전탑 봉화구간 건설 반대 봉화군민 결사투쟁 결의대회'를 갖고 "한전의 송전선로 계획 철회까지 반대투쟁에 나설 것"을 천명한 바 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