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서울시교육청, '학교공간재구조화 정책 사업' 백서 31개국 대사관에 배부

기사등록 :2019-12-03 12:00

서울시교육청 "타국 사업과 연계·공유해 사업 발전시키겠다"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학교공간재구조화 정책 사업' 활용 백서 영문판을 스페인, 브라질, 독일, 아일랜드 등 총 31개국 대사관에 배부한다고 3일 밝혔다.

학교공간재구조화 사업은 학생과 학부모, 교사 등 학교 공간 사용 주체들이 어떠한 공간이 필요한지 사용자 참여 과정을 거쳐 수요자가 원하고 필요로 하는 창의적·감성적 공간으로 바꾸는 것이다.

학교공간재구조화 사업 전후 모습.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기존의 획일화 된 학교를 탈피하기 위해 서울시교육청이 역점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공간재구조화 사업을 타국과 연계·공유하고 사업 구상을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교육공간의 성과를 잘 정리해 국·내외의 교육 관계자에게 제공한다면 좋은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서울교육공간에 참여한 모든 분들의 노력과 성취가 서울을 넘어서 더 넓게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km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