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백원우 겨냥한 검찰에…민주당 "한국당과 뒷거래 의혹"

기사등록 :2019-12-03 09:50

이인영 "패스트트랙 수사 검찰로 이관된지 85일"
"한국당 앞에서만 작아지는 검찰, 검찰개혁 막겠다는 의도"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좁혀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과 검찰의 검은 뒷거래가 있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반격에 나섰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패스트트랙 수사가 경찰수사부터 따지면 209일, 검찰로 이관된 지는 85일이 지났다"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엄용수 전 의원을 제외한 한국당 의원 58명은 언제 수사하겠다는 건지 검찰은 일언반구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02 leehs@newspim.com

이 원내대표는 이어 "한국당은 검찰 개혁 저지를 위해 왜 199개 안건 필리버스터 신청 등 극단적 무리수를 거듭하고 검찰은 왜 한국당 앞에서만 서면 작아지는가"라며 "검찰과 한국당의 검은 뒷거래가 있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최근 표적·선택수사를 일삼고 피의사실 유표·강압수사한다는 시중의 비난이 검찰을 향하고 있다"라며 "검경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를 막겠다는 의도가 아니라면, 이 같은 비판을 성찰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최근 숨진 채 발견된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에 대해서는 "최근 '고래고기 사건' 수사관의 사망경위가 없도록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법무부는 이번 사안에 강압수사가 있었는지 특별감찰을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검찰은 한국당의 패스트트랙 불법 점거 사태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한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검찰이 왜 한국당 수사는 미적거리는지 의아스럽다"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with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