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특허청, 지자체·기업·연구기관과 탄소산업 육성

기사등록 :2019-12-03 11:01

전주서 '소부장' 관련 기업 간담회 개최
내년 '산·학·연·관 탄소 소재 IP 협의회' 출범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특허청은 전북도청·한국탄소융합기술원과 3일 전북 전주에 있는 한국탄소융합기술원에서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7월 일본의 수출규제조치로 중요성이 더욱 커진 탄소소재 등 첨단소재 기술의 조기 확보 방안을 논의하고 관련된 지역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의 지재권 애로·건의 사항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마련했다.

특허청 로고 [사진=특허청 홈페이지 캡쳐] 2019.12.3 gyun507@newspim.com

'탄소섬유'는 우리나라가 미래 먹거리로 삼고 있는 수소·전기차, 우주·항공, 신재생에너지 등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는 첨단 소재다.

최근에 그 수요가 커지고 있으나 '탄소섬유' 관련 국내외 특허 출원은 모두 일본이 선도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특허청은 지난 8월 '수출규제 대응 지재권 지원단을 발족해 탄소소재 등 수출규제 핵심품목에 대한 지재권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이날 특허청은 '소재·부품·장비 기술 조기 확보를 위한 특허 기반 연구개발(IP-R&D) 강화방안', 전북도는 '전라북도 소재·부품·장비 기업 지원정책',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탄소소재 기술 국산화 현황 및 비전' 등 기업 지원방안을 소개한다.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특허청은 내년 초 '산·학·연·관 탄소 소재 IP 협의회'를 출범한다. 탄소소재 특허 동향 등을 지속적으로 업계에 공유하고 정부·지자체·대·중소기업 및 연구기관 간의 유기적 협력을 통해 탄소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천세창 특허청 차장은 "탄소소재는 미래 신산업의 뿌리에 해당하는 핵심 첨단소재이나 그간 경쟁국가에 비해 특허 선점 등을 위한 노력이 부족했다"며 "앞으로 특허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우리 기업이 첨단소재 분야 핵심·원천 기술을 개발하고 세계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강한 특허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