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KOTRA "2020년 신시장·신산업·신소비트렌드에 주목하라"

기사등록 :2019-12-03 11:17

'2020년 세계시장 진출전략 설명회' 개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KOTRA가 '신(新)시장, 신(新)산업, 신(新)소비트렌드가 2020년 우리 기업의 세계시장 진출 기회요인이 될 것'이라고 내년 전망을 제시했다. 

KOTRA는 3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에서 '2020년 세계시장 진출전략 설명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전망을 내놨다.  

올해 21회째를 맞이한 KOTRA 대표 설명회는 세계경제에 대한 기업의 불안을 해소하고 내년도 지역별 수출전략 수립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기업, 기관 관계자 등 약 900명이 참석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이 행사 시작을 알리고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축사, 미국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 메리 러블리(Mary Lovely) 박사의 기조연설이 이어졌다. KOTRA 해외지역본부장 10명은 권역별로 시장을 나눠 진출전략을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권평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사장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20 세계시장 진출전략 설명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19.12.03 pangbin@newspim.com

기조연설자와 KOTRA 권역별 해외지역본부장은 모두 글로벌 밸류체인 생태계 변화에 주목해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OTRA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과 무역분쟁이 장기화되면서 현지 바이어의 수입처 전환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우리 제품이 대미 수출 반사이익을 누리면서 미국 내 공급망 진입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게 KOTRA 판단이다. 또 중국은 정부, 대기업이 나서 플랫폼 경제를 표방하면서 CVC(China Value Chain)와 PVC(Platform Value Chain) 형성을 본격화하는 중이다. 우리 기업이 기술 우위 분야를 활용해 진입기회를 적극 발굴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다. 

아세안, 인도는 중국을 대체할 생산·소비거점으로 부상하며 글로벌 기업의 현지투자 진출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 전략시장을 비롯해 중동·중남미·아프리카 등 신흥시장 개척도 요구된다. 신흥시장 지역본부장들은 우리도 단순 상품 수출에서 투자 진출로 전략을 바꾸고 현지 기업과 협력을 강화해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유럽은 EU 2차 기금 집행이 종료되는 내년에 민관협력(PPP) 형태로 대형 프로젝트가 다수 발주될 예정이다. KOTRA는 환경규제 강화로 전기차를 비롯해 친환경차부품 및 친환경 조선기자재 수요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은 고령인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 한류 확산으로 소비재 시장이 유망 진출분야로 제시됐다.

아세안, 인도를 비롯해 CIS·중동·중남미·아프리카 지역은 제조업 육성 및 인프라 개발 관련 협력 수요가 막대하다. 거대 인구를 보유한 내수시장이 성장하면서 소비재 분야 진출도 유망하다. 이들 지역에서는 한류에 기반한 우리 국가 인지도로 한국 소비재와 문화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지속가능한 시장개척을 위해서는 첨단기술, 친환경, 빈곤문제 해소 등 현지 니즈(needs)가 있는 분야에서 우리가 우위에 있는 역량을 연계하는 호혜적 전략이 필요하는 판단이다. 

KOTRA는 미국, 유럽 등 지역 뿐 아니라 중국, 인도, 아세안, 중동까지 전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서 미래 신산업 시장이 급성장 중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5G 상용화로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미래차를 비롯해 의료·바이오 관련 산업이 발전하고 있다. 유럽은 2025년까지 5G 서비스를 전지역으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으며, 스마트·융복합 첨단기술에 기반한 '스타트업 허브(Hub)'로 부상하고 있다.

아세안도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각국이 첨단 미래 신산업 육성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정보통신기술(ICT), 보건의료, 스마트팜·스마트시티 등 인프라, 미래환경·에너지 분야 협력이 가시화되고 있다. KOTRA는 내년에 베트남을 비롯한 아세안 국가에 '스마트시티 수주지원센터'를 개소해 우리 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인도 정부도 스타트업과 방산, 항공우주, 신재생, 조선 등 신산업 육성책을 적극 추진 중으로, 우리 기업과 상호협력 기회가 증가하고 있다. 중동 주요국들도 ICT 기술에 기반해 국가를 디지털화하고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있다. 이에 한국형 모델을 중동식 표준으로 도입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ICT, 5G 분야 경쟁력을 갖춘 우리 기업이 가능성이 무한한 새로운 기회를 맞이했다는 분석이다.

KOTRA는 새로운 소비층 등장과 새로운 소비트렌드에도 주목할 것을 주문했다. 북미, 유럽 등지에서는 건강·환경·인권을 중시하는 윤리적 소비가 확산돼 친환경, 유기농, 공정생산 제품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전기차 등 친환경차 시장이 급속히 커지고 있으며,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금지하는 국가도 늘어나는 추세다.

유럽연합(EU)은 인체 유해한 원료를 사용한 화장품을 내년 2월부터 역내 판매금지할 예정이다. 아세안 소비자 사이에서도 환경과 웰니스(신체적·정신적·사회적으로 건강한 상태)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며 친환경·천연 성분 화장품과 욕실용품, 유기농 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아세안·중동 지역 무슬림을 위한 할랄 제품도 웰니스로 각광받으며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다.

세계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전략·신흥지역은 인구와 소득이 빠르게 늘면서 내수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이들 지역 소비 주도층이 밀레니얼 세대(1980∼1996년 출생), Z세대(1997년∼2010년대 출생)라는 점이 특히 중요하다.

아세안, 인도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중동은 30세 이하 인구가 53%다. 아프리카 주요 소비자는 '블랙다이아몬드'로 불리는 9억 명의 젊은 중산층이다.

젊은 소비층이 커지고 모바일·소셜미디어 사용 인구가 늘면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소비자 직접 판매 시장도 급성장 중이다. 유행에 민감하고 온라인 소비에 익숙한 젊은 소비층을 공략하려면 새로운 방식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 현지 온라인 유통망 진입과 소셜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마케팅이 대표적이다. KOTRA는 온라인 시장으로 한류콘텐츠, 금융·결제시스템, 사이버보안 등 서비스 시장도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위기에도 새로운 기회는 존재하므로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기업만이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며 "내년 세계시장 전망을 바탕으로 기업별 특성에 맞춰 마케팅 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KOTRA 사업을 활용해 우리 기업이 꼭 성공 기회를 잡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KOTRA는 오늘 서울 설명회에 이어 지역 중소·중견 수출기업을 위해 전국에서 설명회를 개최한다. 4일에는 부산·대구·광주·전주에서 5일에는 울산·창원·대전·청주·원주에서 행사가 열린다.

j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