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올 수능 국어 쉽고 수학 어려웠다…국어 최고점 10점↓

기사등록 :2019-12-03 11:21

2020학년도 수능 채점결과 발표

[세종=뉴스핌] 김홍군 기자 =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국어는 지난해보다 쉽고 수학은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는 평이했다는 평가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달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결과를 3일 오전 발표했다. 개인별 성적통지표는 4일 수험생들에게 배부된다.

올해 수능에서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만점)은 140점으로, 지난해(150점)에 비해 10점 낮아졌다.

표준점수는 수험생의 원래 점수가 평균성적과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를 나타내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워 평균성적이 낮아지면 최고점은 높아지고, 반대로 시험이 쉬워 평균성적이 높아지면 최고점은 낮아진다.

불수능 논란이 있었던 지난해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150점)은 현 수능체계가 도입된 2005년 이래 역대 최고였다.

[세종=뉴스핌] 김홍군 기자 = 2019.12.04 kiluk@newspim.com

수학 표준점수 최고점은 이공계열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이 주로 치르는 가형이 134점, 인문사회계열에 진학하려는 학생들이 주로 치르는 나형은 149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는 수학 가형 133점, 수학 나형 139점이 최고점이었다.

올해 수능 응시자는 48만4737명으로, 역대 최저였다. 재학생은 34만7765명, 졸업생은 13만6972명이다. 

kilu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