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아마존·구글·애플, 스마트홈 기기 연동 위해 파트너십 맺는다

기사등록 :2019-12-19 16:02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아마존과 구글, 애플이 스마트홈 제품의 호환성을 높이기 위해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18일(현지시간) 경제매체 CNBC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세 경쟁 업체와 지그비 얼라이언스는 각사의 스마트홈 제품이 연동되도록 하기 위해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지그비 얼라이언스는 사물인터넷(IoT)용 통신 프로토콜의 규격 연합체로 삼성 스마트싱스와 슈나이더일렉트릭, 이케아, NPX반도체 등이 회원사로 속해있다.

이들은 이번 사업의 이름을 "인터넷 프로토콜(IP)을 통한 프로젝트 커넥티드 홈"으로 짓고, 스마트홈 제품이 연동될 수 있도록 하는 새 공통 표준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업체들은 보도자료를 통해 "프로젝트는 스마트홈 기기들이 안전하고, 믿을만하며, 원할하게 연결돼 사용될 수 있어야 한다는 공통의 믿음에 기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어 "프로젝트는 스마트홈 제품,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클라우드 서비스끼리 연동이 가능해지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부연했다.

CNBC에 따르면 그동안 스마트 자물쇠를 구입하고자 하는 소비자는 아마존의 에코, 구글의 홈, 애플의 홈킷 등과 연동되는 제품을 구매해야만 했다. 하지만 이번 파트너십으로 아마존 에코를 통해서도 구글과 애플 등 타사 기기에 명령을 내리는 것이 가능해진다.

한편, 기술 사양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은 내년 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