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사용 24일부터 다시 제한

기사등록 :2019-12-23 21:01

안전 확보·품질 유지 차원...노조는 대응책 마련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현대자동차가 울산공장 생산라인 근무 중 와이파이 제한 조치를 다시 시행한다.

현대차는 24일 자정부터 울산공장 내 와이파이 접속을 제한하기로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기아자동차 양재동 본사.[사진=뉴스핌DB]

사측은 지난 9일 안전사고 위험 방지 차원에서 기존 24시간 허용되던 와이파이 접속 시간을 식사시간과 휴식시간으로 제한한 바 있다. 그러나 노조가 단체협약 위반이라며 반발하고 나서자 이틀 만에 해제됐다.

이후 노사는 와이파이 사용 시간을 두고 수차례 협의를 거쳤으나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

사측은 안전 확보와 품질 유지 차원에서 와이파이 제한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노조는 와이파이 사용이 지난 2011년과 2016년 노사협의회 합의에 따라 시행된 것으로 사측이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제한하는 것은 노조 무력화 시도라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 집행부는 사측이 제한 조치에 들어갈 경우 대응책 마련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