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신년 여론조사] 내일이 총선이라면?…민주 41.5% vs 한국 31.5%

기사등록 :2020-01-06 11:00

정의당 5.8%, 바른미래당 4.4%, 새로운보수당 3.6%
대전·충청·세종에서는 한국당이 민주당에 크게 앞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총선을 약 4개월 여 앞둔 가운데 정당후보 지지율에서 더불어민주당은 41.5%를 기록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그보다 10%p 뒤쳐진 31.5%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정보리서치에서 뉴스핌 의뢰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본인이 거주하는 지역구의 국회의원 선거를 한다면 어느 정당에 투표하겠는가"라는 질문에 민주당은 41.5%, 한국당은 31.5%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6일 조사됐다.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2020.01.06 sunup@newspim.com

구체적으로 민주당은 광주·전라에서 66.6%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지지율을 다졌고 뒤이어 서울·경기·인천·강원·제주에서도 45%를 웃도는 지지율을 견인했다. 반면 한국당은 대구·경북(TK)과 대전·충청·세종에서 45%대를 오갔다. 반면 민주당은 대전·충청·세종에서 29.4%로 부진했다.

연령대로는 30~40대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40~50%대를 웃돈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한국당이 앞섰다. 만19~20대는 민주당과 한국당 지지도가 팽팽히 맞섰다.

거대양당의 지지율이 압도적인 다수를 차지한데 반해 소수야당의 지지율은 저조한 양상이었다. 바른미래당은 4.4%, 새로운보수당은 3.6%, 정의당은 5.8%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답변은 3.4%, 모름은 2.2%였다.

 

뉴스핌이 코리아정보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월 4~5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5만5849명에게 전화 통화를 시도, 그 중 응답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100%)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대상은 무선전화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식으로 선정했고, 통계보정은 2019년 11월말 행정안전부 국가인구통계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사후가중치 부여방식으로 이뤄졌다.

예컨대 가중값은 지난해 1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적용한 것이다. 응답률은 2.1%이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jellyfi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