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제2 수아랩'을 찾아라"...중기부, AI·빅데이타 등 300개 팁스 창업팀 발굴

기사등록 :2020-01-12 12:00

중기부, 2020년도 팁스 창업팀 통합지원계획 공고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 인공지능(AI) 기술기업 수아랩은 지난해 10월 미국 나스닥 상장업체 코그넥스사에 매각됐다. 매각가격은 1억9500만달러(약2300억원)로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출신의 송기영 대표는 당시 500억원 이상을 번 것으로 알려졌다. 수아랩의 성공적인 매각에는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의 팁스제도가 결정적인 공헌을 했다. 수아랩은 2015년 팁스, 2018년 포스트팁스를 활용해 창업초기 자금부족과 판로개척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었다.

중소벤처기업부 [사진=뉴스핌DB] 2020.01.12

중기부는 송기영 대표처럼 고급기술인력의 창업을 지원하는 '2020년도 팁스 창업팀 통합지원계획'을 12일 공고했다. 올해 편성된 예산은 1951억원이다.

팁스(TIPS;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는 성공벤처인 등 민간투자(운영사)를 활용해 기술창업팀을 선별, 엔젤투자(기술력은 있으나 창업자금이 부족한 스타트업 등에 투자)와 정부R&D 등을 연계하여 송기영 대표같은 고급 기술인력의 창업을 유도하는 제도다.

중기부에 따르면 팁스는 상당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냈다. 2013년 도입이후 총 934개 창업팀을 발굴·육성해 상장(IPO) 2개사, 인수합병(M&A) 14개사 등을 기록했다. 또한 국내외 민간자본 2조2875억원을 유치했다. 이는 정부지원금액의 5.4배에 해당되는 액수다. 전체 창업자(2752명) 중 석·박사 58%(1605명), 국내외 대기업 출신 30%(817명), 전문직 10%(282명) 등 제도취지에 맞게 고급기술인력이 창업에 나섰다.

중기부는 올해 300개 신규 TIPS팀을 발굴·육성할 방침이다. 특히 AI·헬스케어·빅데이터, 소재·부품·장비(소부장)산업 등 미래전략산업 분야의 기술창업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이와 별도로 분기별로 프리팁스(Pre-TIPS) 30개팀과 반기별로 포스트팁스(Post-TIPS) 40개팀을 선정해서 지원한다.

프리팁스 단계에서는 1000만원이상 엔젤투자를 유치한 초기창업기업에 사업화자금을 최대 1년간,1억원을 지원한다. 팁스단계에서는 운영사가 1∼2억원 선투자하면 정부에서 R&D, 사업화자금 명목 등으로 최대 3년간,7억원을 지원한다. 포스트팁스(Post-TIPS) 기술기업이 10억원이상 민간에서 후속투자를 유치할 경우 사업화자금으로 최대 2년간 5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중기부는 또한 올해 팁스를 '제2 벤처붐'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술창업 육성 플랫폼으로 한단계 도약시킨다는 목표아래  4가지 운영방침을 정했다.

먼저 AI·헬스케어·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및 소부장 산업분야 초기 투자와 창업확대 △프리팁스 졸업기업에 운영사의 투자유치 통한 팁스참여 기회 확대 △글로벌 진출 및 성공가능성 높은 창업팀 적극 지원 △행정절차 간소화와 연구개발 집중 지원 등이다.

한편 팁스 지원계획에 대한 보다 자세한 신청과 접수방법은 중기부 및 팁스 홈페이지, K-스타트업, 또는 한국엔젤투자협회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기부는 팁스 참여를 희망하는 창업팁을 대상으로 팁스타운 (서울 역삼동) 및 지역(광역권)에서 상시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pya84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