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유승민, 통합 3원칙 재차 강조..."혁통위 어떻게 굴러갈지 볼 것"

기사등록 :2020-01-12 17:16

새보수당, 12일 충북지역 기자간딤회 개최
하태경 "한국당에 흡수되는 일 없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은 12일 "보수 통합에 대한 새보수당의 분명한 원칙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며 "다만 혁통위가 어떻게 굴러갈지는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10월 내 건 '통합 3원칙'(탄핵의 강을 건널 것, 개혁보수로 나아갈 것,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지을 것)에 대해 "4달 째 계속 강조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 내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의 반발에 쉽게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유 의원은 이날 충북 제천 명성유유웨딩컨벤션에서 열린 새보수당 언론인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 2019.09.30 leehs@newspim.com

그는 "지난 10월에 제가 내건 보수재건의 3원칙에 동의하고 이것을 약속하고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실천하는 모든 세력과 저희는 손을 잡고 대화할 수 있다고 넉달째 얘기를 하고 있다"며 "보수통합에 대해서는 저희들은 분명히 원칙을 갖고 임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그러면서 "혁통위가 발표한 8가지 원칙 중 저희들의 3원칙을 받아들인 부분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공식적 평가를 헀다"면서도 "다만 혁통위가 어떻게 굴러갈지는 봐야 한다. 그곳에는 정당뿐만 아니라 시민단체들도 있기 때문에 충분히 열린 마음으로 대화를 하면 된다고 본다"고 여지를 남겼다.

유 의원은 '박형준 위원장이 황교안 대표의 측근 인사로 알려져서 반대했냐'는 질문에 "그런 이야기(박 위원장에 찬반 여부에 대한)는 저희들이 전혀 한적이 없다"며 "혁통위의 구성과 역할 등에 대해서는 앞으로 합의를 해나가자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하태경 책임대표는 '통합 일정에 따라 선거 준비 상황이 달라질 수 있나'라는 질문에 "우리가 추구하는 통합은 한국당이 문 닫는 통합이며, 흡수되는 일은 없다"며 "보수가 완전히 거듭나고 새보수당이 '더 큰 새보수당'이 되는 길"이라고 선을 그었다.

하 대표는 이어 "지금 새보수당은 우리 정치에 중심과 뿌리를 내리는 일에 주력하고 있고, 한국당이 완전히 새롭게 태어나는 모습을 보인다면 그때는 못할 이유가 없다"면서도 "그러나 지금 보이는 모습은 국민들이 보기에 많이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국민통합연대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2차 연석회의를 열고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 기존 정당과 보수 진영 시민단체들이 참여하는 통합추진위원회 구성을 의결했다. 2020.01.09 kilroy023@newspim.com

지난 9일 한국당과 새보수당, 보수 진영 시민단체들은 연석회의를 열고 혁통위 구성에 합의한 바 있다.

이들은 ▲중도보수대통합을 위한 혁신통합위원회를 구성한다 ▲박형준 자유와공화 의장을 혁통위 위원장으로 한다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중도보수 등 모든 세력의 대통합을 추구한다 ▲더 이상 탄핵 문제가 총선 승리에 장애가 되어선 안 된다 ▲대통합 정신을 실천할 새로운 정당을 만든다는 내용이 포함된 합의문을 만들었다.

하지만 합의문이 발표된지 4시간도 지나지 않아 새보수당 측에서 이견이 제기됐다. 황 대표에게 '유승민 3원칙 수용'에 대해 확답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유 의원이 박 위원장을 임명한 것, 그리고 박 위원장이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를 두고 "통합의 가장 큰 목표 아니냐"고 표현한데 대해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한국당과 새보수당간 '당대 당' 통합이 주축이 돼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실제 양당은 혁통위와 별개로 두 당 간 통합을 추진하는 통추위 구성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