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영상

[영상] 이성민표 동물 코미디 '미스터 주'…"이런 영화 처음일 걸?"

기사등록 :2020-01-13 20:08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태윤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 갈소원이 참석했다.

'미스터 주'는 국가 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런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 영화다. 그동안 보지 못했던 신선한 시나리오는 물론 신하균, 김수미, 이선균, 유인나, 이정은, 이순재, 박준형 등 화려한 목소리 출연진까지 더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목소리 캐스팅 과정에 대한 질문에 김태윤 감독은 "열심히 읍소했다"며 "처음 말씀을 드렸을 땐 배우분들이 많이 놀라워했다. 하지만 영화의 취지를 듣고 시나리오를 보시고는 모두 흔쾌히 참여해 주셨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성민은 "원래 강아지를 잘 만지지 못하고 겁을 내는 사람이었는데 영화를 통해 동물과 마음을 열고 교감할 수 있어 그 시간이 즐겁고 행복했다"며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영화 '7번방의 선물' 이후 오랜만에 영화에 출연한 갈소원은 "동물들과 찍어서 더 좋은 경험이었다. 이성민 아빠는 내게 정말 현실 아빠처럼 대해주셔서 좋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미스터 주'는 동물을 소재로 한 만큼 현재 상영 중인 '닥터 두리틀'이나 '해치지 않아'와 비교가 불가피해 보인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콘셉트가 비슷할 뿐 경쟁작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 같이 잘 됐으면 좋겠다. 경쟁작보다는 반려작이라고 표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서형 역시 "선의의 경쟁을 통해 대중들에게도 선택할 권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런 과정을 통해 더 발전된 작품이 나오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미스터 주'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min103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