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기아차도 '전기차+맞춤형 모빌리티' 사업...현대차와 분업체제?

기사등록 :2020-01-14 16:34

현대차 발표한 '목적 기반 모빌리티' 시장에 기아차 진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기아자동차가 오는 2025년까지 총 29조원을 투자해 전기차(EV)와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2대 핵심 사업을 추진한다.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은 최근 현대자동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국제가전전시회(CES)에서 첫 공개한 미래 모빌리티 비전과 맞닿아 있는 만큼 기아차가 현대차와 분업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 전기차 대중화 박차...친환경차 100만대 판매 추진

기아차는 1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CEO 인베스터 데이(Investor Day)'를 열어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Plan) S'와 '2025년 재무 및 투자 전략'을 발표했다.

2대 핵심 사업인 플랜S는 ▲전기차 대중화 선도 ▲전기차/자율주행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전개 및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Purpose Built Vehicle) 사업 확대이다.

이를 위해 2021년 첫번째 전기차 전용 모델 출시를 시작으로 2022년부터 승용, SUV, 다목적차(MPV) 등 전차급에 걸쳐 새 전기차 모델을 투입해 2025년 총 11종의 전기차 풀라인업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글로벌 점유율 6.6% 및 친환경차 판매 비중 25%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전기차 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는 2026년에 전기차 50만대, 친환경차 100만대 판매를 추진한다.(중국 제외)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기아차가 미래 고객 가치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완벽하게 탈바꿈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에 단순히 적응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을 주도함으로써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 현대차 발표한 '목적 기반 모빌리티' 시장에 기아차 진출

이날 발표에서 기아차는 전기차/자율주행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로 사업 영역을 넓히기로 했다. 최근 현대차가 CES에서 발표한 목적 기반 모빌리티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것이다.

목적 기반 모빌리티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 Urban Air Mobility ) ▲모빌리티 환승 거점(Hub)과 함께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비전의 한 축이다.

전기 자율주행 콘셉트카인 목적 기반 모빌리티는 향후 상용화 될 경우 차량 실내를 목적에 따라 카페 및 병원 등 다양하게 꾸밀 수 있다는 게 현대차의 구상이다.

탑승자가 이동하는 과정에서도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목적 기반 모빌리티를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새로운 사업 모델로 꼽힌다.

예를 들어 카페 콘셉트의 목적 기반 모빌리티가 환승 거점에 여러대 모이면 카페 단지가 되는 식이다. 또 병원 콘셉트카의 목적 기반 모빌리티가 모이면 종합병원처럼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궁극적으로 목적 기반 모빌리티를 이용한 소비자들이 환승 거점에 마련된 이착륙장에서 개인 비행체(PAV : Personal Air Vehicle)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비전이다.

자동차 업계는 기아차가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비전의 목적 기반 모빌리티 사업에 나서는 것에 대해 현대차와 분업을 위한 밑그림으로 보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현대차는 우버와 함께 개인 비행체를 만들고 기아차가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과 환승 거점 사업에 나서며 현대차와 분업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그룹 차원에서 미래 사업을 중복해서 할 수 없기 때문에 사업 초기 때부터 이 같은 분업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비전 사업을 구체화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향후 니로EV, 쏘울EV 등 기존 차량에 ▲차량 공유 서비스 전용차 ▲상하차가 용이한 저상 물류차 ▲냉장식품 배송차 등 목적 기반 모빌리티를 개발·공급할 계획이다.

또 자율주행 기술이 보편화되는 시점에 초소형 무인 배송차, 로보택시 등 통합 방식의 '스케이트보드(skateboard)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목적 기반 모빌리티로 사업 모델을 확대하기로 했다.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은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와 구동 모터를 스케이트보드 형태의 플랫폼에 탑재하고, 그 위에 용도에 맞게 자유자재로 차체를 올릴 수 있는 구조를 뜻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현대차 미래 전략은 수소전기차 등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과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의 두 가지 전략"이라며 "기아차 플랜S 전략과 차이를 뒀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자동차 양재동 본사.[사진=뉴스핌DB]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