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GS건설, 한남하이츠 시공권 도전...'한남자이 더 리버'로 재건축

기사등록 :2020-01-14 15:31

"한강변 새 랜드마크로 조성"
총 790가구로 구성...서울시 기준 준수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GS건설이 서울 성동구 옥수동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권에 도전한다고 14일 발혔다. 단지명을 '한남자이 더 리버'로 짓고 한강변 새 랜드마크로 조성한다는 포부다.

한남하이츠는 현재 8개 동, 총 535가구다. GS건설은 이 단지를 지하 6층~지상 최고 20층, 10개 동 총 790가구와 근린생활시설 1개동으로 지을 계획이다.

'한남자이 더 리버' 조감도. [사진=GS건설]

GS건설은 사업 추진 시 논란을 없애기 위해 서울시의 '공공지원 시공자 선정기준'를 준수했다.

외관 디자인은 글로벌 건축설계사인 텐디자인(10 DESIGN), 단지 조경은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전 에버랜드)이 맡는다.

한강변 입지 장점을 살려 한강 조망권을 305가구가 누릴 수 있다. 포켓테라스 전면설치 59가구, 테라스형 오픈발코니 235가구, 루프탑 테라스 11가구로 구성된다.

테라스형 가구는 347가구로 늘렸다. 다락 및 테라스 공간은 전용면적에 포함되지 않는 서비스 면적으로 약 50% 가구에 적용된다.

GS건설 관계자는 "특화 평면 등 설계 기술력으로 조합안에서 10% 정도 변경한 설계으로 조합원의 요구를 최대한 반영했다"고 말했다.

커뮤니티 시설로는 기존 조합안에 포함됐던 피트니스, 수영장 및 사우나 등 기본 시설은 고급화했다. 스카이라운지, 펫카페, 오디오룸, 게스트하우스 등은 추가로 적용한다. 야외 갤러리인 '미러뷰 하우스'와 한강의 석양을 바라볼 수 있는 '샹들리에 워터갤러리' 등 특화 조경도 만든다.

공기청정 시스템인 시스클라인을 적용해 미세먼지를 최소화한다. 가구당 지하주차장 주차대수를 1.9대까지 늘렸다.

특히 조합에서 예상한 공사비용보다 132억 낮게 제시했다. 또 물가상승률을 반영하는 공사비 산정 기준일을 경쟁사보다 3개월 늦췄다. 분양수입금 내에서 기성불을 받는 방식으로 공사비 상환 방식을 제시했다.

GS건설 관계자는 "한남하이츠는 GS건설 자이(Xi) 브랜드 가치를 업그레이드 할 유망단지로 오랫동안 준비했다"며 "한남하이츠를 강북의 대표 럭셔리 단지이자 한강변 랜드마크로 조성해 자이의 대표작으로 만들 계획이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