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영상

[영상] '웃는 남자' 수호 "나의 차별점은 귀여움, 뮤지컬 계속 할 것"

기사등록 :2020-01-14 17:59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는 뮤지컬 '웃는 남자' 프레스콜이 열렸다.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 후 이어진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민영기, 김소향, 규현, 수호, 강혜인, 이수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규현, 이석훈, 박강현과 함께 그윈플렌 역을 맡은 수호는 2018년 초연에 이어 이번 두 번째 공연에도 합류했다. 영화 '다크나이트'의 조커를 보면서 그윈플렌과의 교집합을 찾으려고 했다는 그는 자신만의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제가 막내라서 제일 귀엽다. 그래서 아마 관객들도 내가 표현하는 그윈플렌에 더 연민을 느낄 것 같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바쁜 일정 속에서도 작품에 몰입하고 있는 그는 "노래를 부르는 것과 연기하는 것을 진심으로 사랑한다. 그러한 부분에서 노래와 연기를 같이할 수 있는 뮤지컬이 종합선물세트 같다"라며 "뮤지컬 무대는 관객들과의 거리가 가깝다. 그래서 제가 표현하고 싶은 것을 표현하고, 피드백을 받고, 교감할 수 있다는 것은 저에게 정말 행복한 일인 것 같다. 앞으로도 뮤지컬 무대에 설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빅토르 위고의 명작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웃는 남자'는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마음을 가진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를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 작품이다. 오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min103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