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노면 상태 스스로 읽는다' 제네시스 GV80 출시...6580만원부터

기사등록 :2020-01-15 10:30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등 신기술 탑재

[일산=뉴스핌] 김기락 기자 = 제네시스 브랜드가 1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GV80(지브이 에이티)'를 출시하고 판매에 나섰다.

GV80는 제네시스가 처음 선보이는 대형 SUV로 후륜 구동 방식을 적용했다.

제네시스는 GV80를 배기량 3.0ℓ 직렬 6기통 디젤 모델부터 출시하고, 향후 가솔린 2.5ℓ/3.5ℓ 터보 모델을 추가할 예정이다.

이날 신차 발표회에서 이원희 사장은 "제네시스는 오늘 출시하는 GV80에 기존 SUV와 차별화된 디자인과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안전 및 편의 사양들을 담아 고객 여러분이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운전하실 수 있도록 개발했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앞으로도 오직 고객의 니즈에만 집중해 제네시스만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디자인, 품질, 서비스를 만들어 내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제네시스 브랜드가 1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GV80(지브이 에이티)'를 출시하고 판매에 나섰다. [사진=제네시스] 2020.01.15 peoplekim@newspim.com

제네시스는 지난 4년여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축적해온 경험과 럭셔리 감성, 최첨단 기술의 조화를 바탕으로 기존 프리미엄 브랜드와 차별화된 가치를 목표로 GV80를 개발했다.

이를 위해 GV80는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완벽하게 담아낸 외관 ▲대형 SUV의 품격을 한 단계 높인 편안하고 깔끔한 내부 ▲다양하고 매혹적인 컬러 등으로 고급감을 극대화했다는 게 제네시스 측 설명이다.

특히 주행 중 노면 상태를 전방 카메라로 미리 읽어 승차감을 조절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Electronically Controlled Suspension with Road Preview)'을 국산차 최초로 GV80에 적용했다.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에는 '험로 주행 모드(Multi Terrain Control)'가 적용돼 눈길과 모래길 등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도 운전자가 보다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주행 시 발생되는 노면 소음을 줄이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 기술, 인체공학적 시트 시스템인 '에르고 모션(Ergo motion)' 시트 등을 적용했다.

안전·편의 사양은 ▲10에어백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손글씨로 내비게이션 등을 조작할 수 있는 통합 컨트롤러 등 혁신적인 상품성을 갖췄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은 길 안내 시 실제 주행 영상 위에 정확한 가상의 주행선을 입혀 운전자의 도로 인지를 돕는 기술이다.

작동 방식은 차량에 부착된 전방 카메라가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내비게이션 모니터에 띄우고 그 위에 차량 움직임 감지 센서와 지도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주행경로를 그래픽으로 표시해준다.

GV80 3.0ℓ 디젤 모델 판매 가격은 6580만원부터 시작된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