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일본도 여름쯤 美와 방위비 협상 본격화..."한미 교섭 주시"

기사등록 :2020-01-17 09:31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주일 미군의 주둔비용 부담 등 미국과 일본의 방위비 분담 협상이 여름쯤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17일 NHK가 보도했다.

일본은 미국과 5년 마다 '주일미군 체류비용 부담에 관한 특별협정'을 맺고 있으며, 현재 협정의 기한은 2021년 3월까지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전일 기자회견에서 "주둔 비용은 양국 정부의 합의하에 적정하게 분담하고 있다. 일본은 다른 나라에 비해 높은 수준으로 부담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의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일본에 대폭적인 방위비 증액을 요구하고 있다. 미 국무부의 고위 관료도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뒷받침하고 나섰다.

클라크 쿠퍼 군사담당 차관보는 15일 "올해 일본과 방위비 교섭을 시작할 것이다. 트럼프 정부가 동맹국에 요구하는 것은 미군의 주둔비용 분담만이 아니라 방위 능력과 리스크를 공유하는 것 등을 포함하는 것"이라며 일본에 방위비 증액을 요구할 것임을 시사했다.

일본 정부는 트럼프 정부가 11월 대선을 앞두고 대폭적인 분담금 증액을 요구할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으며, 현재 교섭 중인 한국과의 협상을 주시하면서 미국 측의 태도를 파악하겠다는 방침이라고 NHK는 전했다.

일본과 미국의 방위비 분담 교섭이 여름쯤 본격화될 전망이다. [사진=NHK]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