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현대위아, 제네시스 GV80에 장착...전자식 차동제한장치 양산 개시

기사등록 :2020-01-20 14:17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차그룹 계열사 현대위아가 국내 최초로 후륜 차량용 전자식 차동 제한장치(e-LSD) 양산에 나섰다.

현대위아는 후륜 구동 기반의 전자식 차동 제한장치(e-LSD, electronic-Limited Slip Differential)의 개발을 마치고 양산에 들어갔다고 20일 밝혔다.

국내 자동차부품사가 후륜 차량용 e-LSD를 생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생산하는 e-LSD는 최근 출시된 제네시스의 첫 SUV인 GV80에 장착된다.

생산은 경남 창원시 성산구에 위치한 현대위아 창원2공장에서 연간 약 6만대 규모로 이뤄진다.

현대위아가 개발한 e-LSD는 자동차의 주행 상황에 따라 바퀴에 전달하는 구동력을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부품이다.

노면과 주행 상황에 따라 좌우 바퀴의 구동력을 알맞게 배분해 어떤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운행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위아 차량부품연구센터 원광민 상무는 "현대차의 i30N, 벨로스터N 등에 탑재되는 전륜 e-LSD를 만들며 쌓은 노하우를 모두 녹여 만든 제품"이라며 "이 제품을 통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2020.01.20 peoplekim@newspim.com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