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머스크 vs 베이조스' 경쟁, 올해 더 격화된다

기사등록 :2020-01-22 16:14

전기차, 자율주행차부터 우주여행까지 사업 겹쳐
업계 새로운 트렌드 제시 공통점, 녹색비전도 동일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지난해 4월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에서 아마존의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를 '흉내쟁이(copycat)'이라고 했다. 한 달 뒤 베이조스는 이혼을 마무리하면서 '블루 문'이라는 우주 프로젝트를 개시해 '스페이스 X'를 추진하고 있는 머스크에게 한방 먹였다.

지난해 12월 말 전기자동차에서 테슬라와 경쟁하는 스타트업 '리비안(Rivian)'은 아마존으로 대표되는 투자자들로부터 13억달러의 자금을 유치했다. 이후 베이조스는 리비안에 10만대나 되는 전기 밴을 주문했다. 최근 인도 방문에서도 1만대의 전기 '오토릭샤'를 배치하겠다고 밝히는 등 머스크에 대한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

◆ 머스크 "베이조스는 카피캣"…의식적으로 견제

머스크와 베이조스 간의 이런 경쟁은 올해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테슬라가 시가총액 1000억 달러를 넘기는 시점에서 두 사람 관계는 더욱 시장의 눈길을 끈다.

지난 21일(미국 현지시간) 나스닥 시장에서 테슬라는 시간외거래에서 555달러까지 기록해 미국의 자동차 회사로서는 처음 시총 1000억 달러 (약115조원)을 넘어섰다. 이는 월가의 전기차에 대한 신뢰를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

머스크가 상장폐지 의사를 내놓기도 한 주당 420달러를 넘어선지 한 달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시총이 1000억달러를 넘긴 것이다. 올라가는 벽이 허물어진 셈이다.

2021년 초에 테슬라 주가가 1000달러 선을 돌파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심지어 월가의 대표적인 테슬라 낙관론자로 평가되는 페라귀는 테슬라 주가가 1100~1700달러까지 상승해 시총이 2300억달러에서 3500억달러까지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테슬라의 시가총액이 1000억달러 위에서 1개월 유지되거나 6개월간 평균 시가총액이 1000억달러를 넘어서면 머스크는 기록적인 보너스 3억6400만달러를 얻게 된다.

이런 배경에서 외신들은 머스크와 베이조스 두 사람의 관계를 조명하며 경쟁이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지난 5월 우주여행 프로젝트인 '블루 오리진'의 하나로 달 착륙선 '블루 문'을 소개했다. 이에 대해 '스페이스X'로 우주여행의 꿈을 불어넣고 있던 머스크는 트위터에서 '블루 문'을 '블루 볼스(balls)'라고 비꼬았다.

◆ 전기차 자율주행차부터 우주여행까지 경쟁

이렇게 시작된 두 사람의 경쟁이자 갈등은 베이조스가 배달용 전기차 10만대를 테슬라의 경쟁기업인 리비안에 주문하면서 더욱 미묘해졌다. 더구나 최근 인도 방문에서 베이조스는 전기차 오토릭샤 1만대를 2025년까지 인도에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서점에서 출발해 오프라인 분야를 지배하고 있는 아마존의 포식성을 보면서 테슬라는 경계를 높이고 있다. 자율주행차 분야로 아마존이 관심을 가지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

아마존은 이미 지난 6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 람보르기니 등과 자율주행차 제조에서 협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기차, 자율주행차에서부터 우주여행 프로젝트까지 테슬라의 머스크와 아마존의 베이조스 간의 신경전은 올해도 기세를 드높일 것으로 보인다.

인도 전통 복장으로 읍소하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 업계 새 트렌드를 제시한 닮은 점도 많아

'흉내쟁이'이라는 표현에 걸맞게 이들은 공통점도 많다. 우선 두사람은 모두 열광하는 팬들이 많다. 머스크는 전기 자동차를 발명하지 않았고 베이조스도 전자 상거래를 발명하지 않았다. 그런데 두 사람은 다른 사람들이 조롱했던 분야에서 기회 찾았다. 그들의 사업 전망을 밝게 본 사람도 별로 없었다. 

머스크와 베이조스는 모두 비전 제시자다. 베이조스가 전자상거래를 완전히 다른 차원으로 끌어올리면서 업계에 파장을 미쳤다. 보고만 있던 소상공인들이 아마존의 뒤를 따랐다. 머스크는 자동차에 대한 개념 자체를 바꾸어놨다.

모두 기술에 정통했고 또 그 기술을 사업분야에 광범위하게 적용시켰다. 한마디로 사업분야에서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했다. 오프라인 매장은 아마존의 성공을, 전기자동차 업계는 테슬라의 성공를 벤치마크로 설정하게 됐다.

두 사람은 기후변화와 지속가능 성장에 대해서도 같은 견해를 가지고 있다. 전기자동차 테슬라 스토리는 녹색 미래를 중심으로 구축된다. 아마존의 발전 방향도 그 쪽이다. 10만대의 전기밴 주문은 베이조스가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얼마나 중시하는지를 보여준다. 이전에 환경운동가들이 아마존에 대해 비판적인 것과는 완전히 다른 장면이다.

머스크와 베이조스 모두 우주사업을 시작했다는 점도 공통점이다. 우주사업에서 두 사람은 치열한 경쟁구도를 갖추고 있다. 이는 두 사람이 단기 수익성 보다는 성장에 집중하는 것과도 맥락을 같이 한다.

[플로리다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 미국 플로리다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19일(현지시각) 스페이스 X 창업자 일론 머스크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1.20 007@newspim.com

 

007@newspim.com

#.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