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21대 총선] 수원을 '재선도전' 백혜련 vs '3선도전' 정미경…전직 여검사들의 진검승부

기사등록 :2020-01-25 10:00

[편집자] 제21대 총선이 8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경기도 수원은 경기지역 정치 1번지이자 민심을 확인할 수 있는 바로미터로 통합니다. 인구 124만명의 수원시에는 갑·을·병·정·무 5개 선거구가 있습니다. 지난 2016년 치러진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5개 선거구를 모두 석권했습니다. 이후 수원갑 이찬열 의원이 민주당 탈당 후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겨 현재는 민주당 4석, 바른미래당 1석입니다. 이 때문에 현재 수원은 진보색이 뚜렷한 지역으로 분류됩니다. 그러나 과거 수원은 수원의 상징인 '남문'을 중심으로 보수색이 짙은 지역이었습니다. 4월 총선을 앞두고 방어에 나선 현역 국회의원과 만만치 않는 경력을 자랑하는 도전자들이 정책대결에 나서는 등 저마다의 강점을 내세우며 선거전에 돌입했습니다. 특히 이번 선거는 최근 민주당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진데다 통합보수신당의 등장 등으로 인해 민심이 여러 방향으로 흩어질 수 있어 어느 때보다 막판까지 변수가 작용할 수도 있습니다. 뉴스핌이 수원시 5개 선거구의 출마 후보자와 관전포인트를 짚어봅니다.

[수원=뉴스핌] 권혁민 기자 = 백혜련, 정미경, 한규택

[수원=뉴스핌] 최대호·권혁민 기자 = 수원 권선구는 현재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이 지키고 있다. 초선인 백 의원이 재선에 성공할지, 아니면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이번 당선으로 '3선 고지'를 점령할지가 관전 포인트다. 두 사람의 공통점은 전직 여검사라는 것.

백 의원은 현재 신분당선 연장선(광교~호매실) 국토부 예타를 통과에 힘을 보태며 상승 기류를 보이고 있다. 신분당선 연장선은 호매실동에서는 숙원 사업으로 14년 만에 사업이 물꼬를 트게 됐다.

문제는 백 의원의 라이벌인 정 최고위원이 만만치 않다는 점이다. 권선구는 정 최고위원이 18대와 19대(재보선) 국회의원을 지낸 곳이다. 정 최고의원에게 권선구는 고향과 같다. 정 최고위원은 최근 종편 등에 자주 출연해 최고위원으로서 '당의 가이드' 역할을 맡으며 중앙에서 탄탄하게 기반을 다져왔다. 동시에 지역에서도 각종 행사에 얼굴을 보이며 특유의 친밀감으로 스킨십을 쌓아가고 있다.

다만 정 최고위원이 백혜련 의원과 대결을 하기 위해서는 2개의 산을 넘어야 한다.

첫째는 지역구 이동이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수원무 선거구에 출마했던 정 최고위원은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를 옮겼다. 때문에 지역주민들의 심판을 새로 받아야 한다.

둘째는 같은 당 한규택(전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사무총장) 예비후보와의 경선이다. 한 당협위원장은 일찌감치 출마를 선언, 지역민들과 활동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그는 수원무 지역구 당협위원장인 정 최고위원의 지역구 이동에 강한 불만을 표출하는 상황이다. 여기에 최근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국론통합을 위해 '공천서 현역 50% 교체'안을 내며 정 최고위원이 어떤 대우를 받을지 주목된다.

한 당협위원장은 고색초, 수성중, 수원고, 경기대를 나온 수원에서 태어나고 자란 수원 토박이다. 이후 경기도의원, 경기도생활체육회 사무처장, 수월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사무총장 등을 역임했다. 그는 "대한민국과 서수원 발전을 위해 '일 잘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 지역현안을 최우선으로 풀어내고, 보수의 가치를 지키겠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지역구 이동 논란에 대해 "수원을 당원분들께서 중앙당에 저를 '수원을'로 보내달라는 서명서을 올렸다. 반드시 이기는 싸움을 해달라는 요구였다"며 "지난 총선에서 수원은 갑·을·병·정·무 5개 선거구 모두 패했다. 수원무 당원분들도 저에게 수원을로 가서 싸워 이겨달라고 응원하고 있다. 이는 수원지역 선거의 전체 판을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hm071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