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국내 세 번째 우한 폐렴 환자 발생...우한시 거주 한국인 남성

기사등록 :2020-01-26 10:39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국내 세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6일 국내 세 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54세 남자, 한국인)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우한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지난 24일 중국 우한(武漢)대학 중난(中南)병원 ICU(중환자실)에서 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를 돌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해당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거주하다가 지난 20일 일시 귀국했고 당시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고 했다.

지난 22일부터 열감, 오한 등 몸살기를 느껴 해열제를 복용하며 지내며 증상이 다소 조절되는 듯 했으나, 25일 간헐적 기침과 가래증상이 발생해 1339로 신고했다.

이후 관할 보건소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역학조사관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으며, 신고 당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격리 후 검사를 실시해 26일 확진 환자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입국 후 증상이 발생하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행동수칙에 따라 1339로 신고하고, 연계된 보건소의 지시에 따라 격리조치 됐다"며 "현재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 중으로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로 상황을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확진자는 이번에 추가 확인된 환자를 포함해 현재 3명이다.

현재까지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48명이다. 이 중 47명은 검사 음성으로 격리해제, 1명은 검사 진행 중이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