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김경진 의원, 우한폐렴 확산 방지 노력 촉구

기사등록 :2020-01-28 10:46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국내에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4명이 발생한 가운데, 정부의 초기 방역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8일 김경진 국회의원(무소속, 광주 북구갑)은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의 확산을 방지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면서도 "중국현지 거주 한국인 등에 대한 방역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설 연휴가 끝난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을 대비해 마스크를 쓰고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0.01.28 mironj19@newspim.com

지난해 연말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세계 각국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내 사망자가 80여 명에 이르렀고, 확진자도 2700여 명을 넘어섰다.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가 잇따라 발생해 28일 현재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우한이 봉쇄되기 직전인 1월 22일까지 우한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여행객만 6000명이 넘는다는 추정치도 나오고 있어 앞으로의 감염 확산세를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문제는 정부의 초기 방역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3번째 확진자와 4번째 확진자는 모두 한국에 입국할 당시 공항 검역을 무사통과했다. 이후 3번째 확진자는 자발적으로 신고하기 전까지 7일간 강남과 한강, 일산 등을 다니며 74명을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4번째 확진자의 경우 감기 증세로 방문한 국내 의료기관에서 초기에 이를 알아차리지 못해 재방문시까지 5일간 조기 차단을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황이 악화되자 정부는 4번째 확진자가 나온 27일에서야 보건복지부에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꾸렸다.

김경진 의원은 "2015년 메르스 사태와 같이 정부가 국민과 의료기관, 지역 보건소에 비상상황임을 알리고, 예방·방역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세 번째·네 번째 확진 환자의 발생은 방역 시스템의 구멍을 보여 준 것으로, 이제 수동적인 방역에서 벗어나 선제적인 방역으로 전환해야 할 때"라며 "증상이 의심되는 환자에 대한 대응뿐만 아니라 감염증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역학조사에 정부와 의료계는 물론 전국민의 협조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yb258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