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삼성, 준법감시조직 CEO 직속 변경…일부 계열사 전담부서 신설

기사등록 :2020-01-30 10:29

실효적 준법감시 위한 준법감시조직 개편
준법감시조직 독립성 및 전문성 강화
삼성전자, 30일 이사회에서 준법감시조직 강화 방안 의결

[서울=뉴스핌] 이강혁 기자 = 삼성이 다음달 초 공식 출범하는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에 앞서 사내 준법감시조직을 대표이사(CEO) 직속 조직으로 변경하는 등 준법감시 역할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30일 삼성에 따르면 삼성전자를 포함한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삼성의 주요 계열사들은 실효적 준법감시제도 정착을 위한 사내 준법감시조직 강화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

우선 준법감시조직을 대표이사 직속 조직으로 변경해 독립성을 높인다.

삼성전자를 포함한 삼성SDI,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중공업 등 10개 계열사는 과거 법무실·법무팀 산하에 위치했던 준법감시조직을 대표이사 직속 조직으로 변경한다.

이로써 준법감시조직을 대표이사 직속으로 운영하는 삼성 계열사는 기존 1개사(삼성화재)에 10개사가 추가돼 11개사로 늘어난다.

전담조직이 없던 계열사들은 독립적인 준법감시 전담부서를 신설한다. 기존에 별도의 전담조직 없이 법무팀이 준법감시업무를 겸해 왔던 삼성바이오로직스, 제일기획, 호텔신라, 삼성자산운용 등 일부 계열사다.

변호사를 부서장으로 선임해 전문성을 강화한다. 삼성 계열사들은 회사 규모에 따라 변호사를 준법감시조직의 부서장으로 지정해 준법감시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이날 이사회에서 사내 준법감시조직 강화 방안을 의결했다. 삼성전자는 기존 법무실 산하에 있던 컴플라이언스팀을 대표이사 직속으로 분리해 독립성과 위상을 높였다.

삼성전자 이외의 계열사들도 회사별로 이사회를 거쳐 실효적인 준법감시 및 내부통제 강화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ikh665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