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신종 코로나 두려워', 화생방전 전투요원 처럼 중무장한 중국 마트 매장 직원들

기사등록 :2020-02-07 13:47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베이징 시내 한 마트의 매장 직원들이 6일 저녁 마스크와 모자 비닐장갑 보호안경을 착용하고 두터운 방호복까지 입은 채 손님을 맞고 있다. 2020.02.07 chk@newspim.com

 

중국 각급 지방 정부와 기관들의 신종 코로나 예방 대응책이 한층 강화되고 있다. 

베이징시는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기업 및 각종 기관 등의 단체 회식을 전면 금지한다고 6일 밝혔다. 기업들의 경우 3인 이상이 모이는 것을 단체 회식으로 간주한다. 

베이징시는 또 모든 식당에 대해 매장에 들어오는 고객의 체온을 측정하도록 했고 식당 내부에서도 사람간 거리를 1미터 이상 유지하도록 했다. 

허베이성 정부는 전염병 관련 거짓 정보를 만들거나 인터넷, 언론 등에 가짜 뉴스를 유포하여 사회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 엄중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짱(西藏, 티베트)자치구 정부도 방역 기간내 식당에서 테이블 5개 또는 50인 이상 규모의 대형 회식 활동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 교통운수부는 설 귀향객들이 도시로 본격 돌아오는 시점에 맞춰 승객들이 서로 붙어 앉지 않고 분산 착석토록 통제하기로 했다. 

민항국은 전염 예방을 위해 기내에서 옆자리 승객과 교차로 기내 식사를 제공하기로 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