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경찰, 여성·청소년 대상 범죄 전담 '강력팀' 신설

기사등록 :2020-02-07 14:15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경찰이 여성·청소년 대상 범죄 수사를 강화하기 위한 강력팀을 신설, 운영한다.

7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10일부터 5월 9일까지 전국 5개 경찰서에서 여성청소년 강력팀을 시범 운영한다. 서울 관악경찰서와 부산 남부경찰서, 경기 용인동부경찰서, 경북 구미경찰서, 경남 김해중부경찰서 등이다.

경찰 로고. [뉴스핌DB]

여성청소년 강력팀은 가해자의 인적사항이 확인되지 않은 성폭력 사건, 공연음란 사건 등 집중 추적이 필요한 수사를 주로 맡게 된다. 다만 24시간 교대 근무하는 수사팀과 달리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일반적인 근무 방식으로 운영된다.

경찰은 이번 시범 운영 이후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여성청소년 강력팀을 전국 경찰서로 확대할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수사 연속성을 높이고 추적 수사를 강화하기 위해 강력팀을 신설했다"며 "추적 수사가 필요한 성폭력 사건이나 공연음란 사건 등을 강력팀에 배당해 초동조치를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imb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