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종합] 한진칼, 지난해 영업손 42억원 적자전환…"진에어 실적 부진 원인"

기사등록 :2020-02-07 15:26

국토부 제재·일본노선 수요 감소 영향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한진칼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42억원 발생해 적자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1조3049억원) 대비 7.8% 감소한 1조2037억원, 당기순손실은 177억원에서 2558억원으로 확대됐다.

한진칼은 "국토교통부 제재 및 일본노선 수요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진에어의 실적 부진이 영업이익 감소 원인"이라고 말했다.

진에어는 지난 4일 지난해 영업손실이 491억원이라고 공시한 바 있다.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이 651억원으로, 전년(618억원) 대비 5.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467억원에서 4.2% 늘어난 486억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321억원으로 전년(379억원) 대비 15.3% 줄어들었다.

 

iamky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