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경찰, '텔레그램·다크웹' 통한 음란물 유통 집중 단속 나선다

기사등록 :2020-02-09 11:45

'텔레그램 추적 TF' 통해 일선 경찰서 지원
국제 공조…다크웹 자금 흐름 추적해 검거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경찰이 텔레그램과 다크웹 등을 통해 은밀하게 유통되는 음란물에 대해 집중 단속에 나선다.

9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텔레그램,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을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으로 규정하고 10일부터 6월 30일까지 집중 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경찰 로고 [사진=뉴스핌 DB]

우선 경찰청은 이번 달 신설한 '텔레그램 추적 기술적 수사 지원 태스크포스'를 통해 텔레그램을 악용한 범죄를 수사하는 일선 경찰서를 지원할 방침이다.

또 인터폴이나 외국 법 집행 기관, 해외 민관 협업 기관 등과 협력해 텔레그램 등에서 이뤄지는 아동 성 착취물 유통을 막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경찰청과 지방경찰청에 설치된 24개 사이버테러수사팀은 다크웹에서 아동 성 착취물 등 주요 구매 수단으로 쓰이는 가상통화의 자금 흐름을 추적해 이용자들을 검거한다.

다크웹은 특정 브라우저로만 접속할 수 있는 비밀 웹사이트로 아이피 주소 등을 추적하기 어려워 접속자들 간에 음란물이 유통되고 마약·무기 밀매가 이뤄지는 범죄의 온상으로 여겨졌다.

특히 경찰청은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기존 유통 경로를 통해 얻은 범죄 수익을 끈질기게 추적해 수익을 몰수하고 국세청에 통보해 과세 자료로 활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텔레그램과 다크웹은 보안성이 강한 해외 매체지만 국제공조를 통해 범인을 속속 검거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kintakunte8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