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재계노트] 美아카데미 휩쓴 '기생충'…봉준호 뒤엔 CJ 있었다

기사등록 :2020-02-10 14:47

이재현 회장, 문화보국 경영철학 하에 문화사업 통 큰 투자 지속
이미경 부회장, 전문성 바탕으로 비전 실행..아카데미 지원사격

[서울=뉴스핌] 이강혁 기자 =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미국 아카데미를 뒤집어놨다. 100년 한국영화산업 역사는 이렇게 새롭게 쓰여졌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무대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총 4관왕에 올랐다.

기생충은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이어 이번 아카데미 작품상까지 차지하면서 봉 감독과 한국영화산업을 명실상부한 세계영화산업의 주인공으로 만들었다.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비영어 영화의 작품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봉 감독의 활약은 사실 CJ그룹이란 든든한 후원자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이른바 이재현 CJ 회장과 이미경 CJ 부회장의 투트랙 지원에 힘입은 결과다. 

이날 재계에 따르면 CJ그룹의 문화사업 지원과 육성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로스앤젤레스 로이터=뉴스핌] 김세혁 기자 = 10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9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최고상의 영예를 안은 '기생충' 관계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2020.02.10 starzooboo@newspim.com

이 회장은 고(故) 이병철 삼성 선대회장의 '문화보국' 철학은 이어받아 CJ그룹 문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왔다.

그가 직접 비전과 전략을 수립한 뒤 영화를 비롯한 문화사업 전반에 대한 대규모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문화보국 경영철학 아래 국내 문화산업에 25년간 투자하며 재능 있는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대규모 투자를 결정해왔다. 글로벌화 프로젝트 추진 등 K컬처 확산을 위한 물신양면 지원사격을 했다.

기생충에 대한 애정도 남다르다. 단적으로 이 회장은 지난해 7월 기생충을 전 세계에 한국 영화의 위상과 가치를 알리고 국격을 높인 작품으로 평가하며 임직원들을 격려한바 있다.

이 회장은 평소 "좋은 콘텐츠는 세계 어디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다"며 "독보적 콘텐츠를 만드는 데 주력해 전 세계인이 일상에서 한국 문화를 즐기게 하는 것이 나의 꿈"이라고 말해왔다.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직원들을 적극 독려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 회장의 누나인 이미경 CJ 부회장은 영화인 모두가 인정하는 한국영화산업 발전의 일등공신이다. 이 부회장은 이번 아카데미에도 봉 감독과 함께 무대에 직접 올랐다.

이 부회장은 글로벌 문화산업 전문가들과의 폭넓은 네트워크와 문화 사업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이 회장의 문화사업 비전을 실행해 오고 있다.

오랜 시간 글로벌 문화산업에 투자하며 쌓은 이 부회장의 인맥지도와 노하우는 이번 기생충의 글로벌 성공에도 큰 도움이 됐다.

CJ 관계자는 "아카데미 캠페인 기간 동안 영화계 오피니언 리더를 대상으로 기생충에 대한 우호 여론에 힘쓰고 있었다"라며 이 부회장의 기생충 지원사격을 부연했다. 

ikh665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