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써보니] 갤럭시Z플립 탁구채 무게로 손 안에 '쏙'

기사등록 :2020-02-12 04:00

한 손으로 열긴 힘들어...각도 조절 가능

[미국 샌프란시스코=뉴스핌] 김지나 기자 = '휴대성'을 강조한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 11일 갤럭시Z플립을 접힌 상태로 한 손에 쥐자 손 안에 쏙 들어온다.

접힌 제품 크기는 가로 73.6mm, 세로 87.4mm. 무게는 탁구채 무게인 183g으로 전작 '갤럭시폴드(276g)'와 비교해 약 90g 가벼워져 휴대하기 부담 없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접었을 때 한 손에 쏙 들어오는 갤럭시Z플립 모습. 2020.02.12 abc123@newspim.com

접힌 갤럭시Z플립을 한 손으로 열려고 하자 잘 열리지 않는다. 접힌 상태로 한 손에 들어온다고는 하나 한손으로 여닫는 덴 무리가 있어 보였다.

왼손을 이용해 갤럭시Z플립을 열자 라이터 뚜껑처럼 한번에 '딸깍'하고 열리기보단 노트북을 열 때 처럼 각도가 조절되며 열린다. 닫을 때도 마찬가지.

삼성전자는 갤럭시Z플립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제품을 열 때 한 번에 열리게 할 것인가, 각도를 조절하면서 열게 할 것인가에 대한 깊은 고민이 있었다고 한다. 그것은 제품을 사용하는 사용자 경험과 직결되는 문제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Z플립을 다양한 각도로 펼쳐 사용하는 길을 택하면서 고객들에게 '핸드프리' 경험을 제공하고, '플렉스 모드'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특정 각도에서 '플렉스 모드'를 지원하는 갤럭시Z플립. 2020.02.12 abc123@newspim.com

일단 폰을 노트북처럼 90도 가량으로 구부려 책상 위에 올려둘 경우 지지대 없이도 셀피 촬영을 할 수 있고, 손을 자유롭게 쓰면서 구글 듀오(Google Duo) 등을 이용해 영상통화도 할 수 있다.

특정 각도로 스마트폰을 펼치자 갤럭시Z플립은 화면을 상하 2개로 분할해 자동으로 '플렉스 모드'로 전환된다. 상단 화면을 보는 화면으로 쓴다면 하단 화면은 제어 영역으로 구분해서 쓰는 식이다.

예를 들어 상단 화면에 셀피를 확인하면 하단 화면으론 카메라의 여러 메뉴와 모드를 동시에 변경시킬 수 있었다.

갤럭시Z플립을 완전히 펼쳐 동영상을 시청할 땐 6.7형의 풀 디스플레이가 나타난다. 갤럭시Z플립과 같은 날 공개된 갤럭시S20+와 같은 크기의 화면으로 동영상을 즐길 수 있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갤럭시Z플립. 국내엔 출시되지 않는 골드 색상의 갤럭시Z플립도 보인다. 2020.02.12 abc123@newspim.com

화면을 접은 상태엔 커버에 1.1형의 조그만 디스플레이 화면이 있다. 이 작은 화면을 통해 쓸 수 있는 기능은 날짜와 시간, 배터리 상태를 확인하고 실시간으로 전화나 알림을 확인할 수 있는 정도로 한정적이었다.

단, 특이한 점이 있다면 접은 상태에서 사진을 찍을 경우 작은 커버 화면에 사진이 떠서 뚜렷하진 않지만 사진의 결과물의 구도 정도는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가 커버 화면에 보다 큰 화면을 넣지 않은 이유는 배터리 이슈 때문이다. 만약 커버에 풀 스크린을 넣을 경우 그 부분에 배터리를 넣지 못해 제품의 배터리 용량이 크게 줄 수밖에 없다.

갤럭시Z플립은 현재 3300mAh의 듀얼 배터리를 탑재해 하루 종일 배터리를 사용할 수 있다.

 

abc1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